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쿡킹' 이영현, 요리 도중 KCM에게 "꺼져!" 성량 과시

입력 2021-10-13 10:47

방송: 14일(목) 밤 9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14일(목) 밤 9시

'쿡킹' 이영현, 요리 도중 KCM에게 "꺼져!" 성량 과시

2대 쿡킹 윤은혜를 긴장시킨 6명의 새로운 도전자들이 대거 출연한다.

14일(목)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쿡킹 - 요리왕의 탄생'(이하 '쿡킹', 연출 박범준)에는 3대 쿡킹 자리에 도전하는 6명의 새로운 도전자들이 대거 출연한다. 그 주인공은 진성, 럭키, 지상렬, KCM, 이영현, 이혜정으로 요식업자 출신부터 한식 조리 기능사 자격증까지 보유한 막강한 실력자들이다.

예선전의 주제는 '즉석밥'! KCM, 이영현, 럭키가 예선전 A조로 대결을 펼쳤다. 본격적인 대결에 앞서 KCM은 "오늘 쿡킹은 나"라며 넘치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영현과 럭키는 "KCM은 안중에도 없다"고 응수해 팽팽한 신경전과 함께 현장을 더욱 긴장감 있게 만들었다.

KCM은 도전자들의 견제에도 불구하고 대만식 닭 날개 볶음밥 메뉴를 준비, 직접 닭 날개 발골까지 선보이며 요리 고수다운 면모를 보였다. 또 쿡킹에서는 한번도 선보인 적 없는 예상치 못한 재료를 꺼내 현장을 술렁이게 했는데! KCM이 준비한 비장의 무기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영현은 빅마마라는 그룹명다운 특대형 '마마볼 아란치니'를 선보였다. 이영현이 화려한 칼 솜씨를 선보이자 심사위원들은 "역시 한식 조리 기능사 자격증 보유자답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하지만 긴장감을 숨기지 못한 채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고, 동태를 살피러 온 KCM에게 요리 도중 "꺼져!"라며 고성을 내지르며 뜻밖의 성량을 과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돈스파이크에 이어 출연한 요식업자 럭키는 "나는 전생에 세종대왕의 요리사"라며 시작부터 남다른 선전포고를 했다. 이를 들은 KCM은 "나는 기미상궁이었다"고 맞받아치며 두 사람은 한 치의 물러섬 없는 신경전을 펼쳤다. 럭키는 자신의 특기를 살려 4가지 인도 요리 메뉴를 선보여 심사위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한편, 이번 대결에는 '쿡킹' 최초로 국과수를 방불케 하는 심사가 벌어졌는데! 우여곡절이 끊이지 않았던 KCM, 이영현, 럭키의 요리 대결의 승자는 누가 될 지. 그 결과는 14일(목)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쿡킹 - 요리왕의 탄생'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