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감까지 지사직 유지"…이재명 '대장동 의혹'도 반박

입력 2021-10-13 07: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장동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첫 메시지가 발표된 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긴급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오는 18일과 20일 경기도청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 때까지 도지사직을 사퇴하지 않고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장동 개발사업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서도 적극 반박했습니다.

김필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후 2시 15분, 경기도청은 긴급 공지를 했습니다.

이재명 후보가 15분 뒤에 기자회견을 한다는 겁니다.

먼저 거취 논란에 대해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원래 계획대로 경기도 국감을 정상적으로 수감하겠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 후보에게 국감 전에 물러나는 것이 좋겠다고 전한 바 있습니다.

대장동 의혹이 부담될 거란 판단에서입니다.

하지만 이 후보는 정면 돌파를 택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경기도지사로서의 할 수 있는 범위까지 최대한의 책임을 다한다는 것이 저의 기본 입장입니다.]

대장동 의혹에 대해서도 적극 반박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국민의힘과 보수 언론들이 과거와는 다르게 180도 태도를 바꿔서 100% 공공환수 했어야 된다, 공공개발 왜 못 했냐, 이렇게 적반하장식 주장을…]

당시 공공 개발이 안 된 이유는 국민의힘 때문이고 이어 민간과 합작해 5000억 넘는 이익을 환수했다 점을 거듭 강조한 겁니다.

다만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뇌물 혐의 등으로 구속된데 대해선 머리를 숙였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일부 직원들이 오염이 되고 부정부패를 했단 의심이 상당히 들기 때문에 그 점에 대해서는 인사권자, 관리권자로서의 도의적 책임을 피할 수 없겠습니다.]

이 후보 측은 긴급 기자회견이 열린 것은 지사직 사퇴 논란을 종결짓기 위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캠프 관계자는 "원래부터 국감을 피하지 않고 지사직을 지킬 생각이었다"며 "당 지도부 의견 등을 고민하느라 이틀의 시간이 걸린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 후보의 입장 표명에도 당 일각에선 조기 사퇴를 설득하는 기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