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용, '프로포폴 투약' 혐의 인정…벌금 7000만원 구형

입력 2021-10-12 21:02 수정 2021-10-12 21: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프로포폴을 불법으로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서 검찰이 벌금 7천만 원과 추징금 172만 원을 구형했습니다.

이 부회장 측은 41번에 걸쳐, 프로포폴을 상습 투여한 혐의를 모두 인정했습니다.

최후 진술에서 이 부회장은 "치료를 위한 것이었지만, 깊이 반성한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자신을 돌아보고 이런 의혹을 사는 일이 없도록 확실하게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재판부는 2주 뒤인 오는 26일에 선고 공판을 열기로 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