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전자발찌 신속수사팀' 인력 절반이 경력 3년 미만

입력 2021-10-11 20:05 수정 2021-10-11 20: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하는 사건이 잇따르자 법무부가 뒤늦게 도주범 추적을 전담하는 신속수사팀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일단 급한 대로 기존 보호관찰관 가운데 뽑기로 했는데 절반이 경력이 3년도 채 되지 않는 걸로 확인됐습니다. 신입이거나 1년 이하인 직원도 10명이 넘었습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8월 전자발찌를 끊고 여성 2명을 살해한 강윤성 사건이 일어나자 법무부는 신속수사팀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윤웅장/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장 (지난 9월 3일) : 보호관찰소에 신속수사팀을 설치하고 준수사항 위반자에 대해 심야시간대 조사, 주거지 진입, 현행범 체포 등 실시간 수사 대응 체계를 마련하겠습니다.]

도주범 추적과 수사를 전담하는 팀을 새로 만들겠다는 겁니다.

신속수사팀은 전체 70여 명으로 구성될 예정입니다.

서울과 주요 광역시 등에는 7명씩, 다른 주요 도시에는 4명씩 배치해 24시간 대응합니다.

당장 외부 인력 충원이 어려워 일단 기존 보호관찰소 직원들을 재배치할 계획입니다.

문제는 전문성입니다.

이들 가운데 절반은 전자감독 경력이 3년도 채 되지 않고, 경력이 전혀 없거나 1년 이하인 직원도 10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법무부는 내일(12일) 신속수사팀 구성안을 확정한 뒤 이르면 이번 주 공식 발표할 방침입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