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백신 증명 반대한다" 이탈리아서 수천명 격렬 시위

입력 2021-10-10 19: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탈리아 로마에서 수천명의 시민이 "자유"를 외치며 거리로 나왔습니다. 폭력 사태로까지 이어진 격렬한 집회 이유는 정부가 모든 노동자에 코로나 백신접종 증명서를 의무화했기 때문입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도심 광장에 수천명이 모였습니다.

코로나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그린패스' 도입에 반대하는 사람들입니다.

이탈리아 정부는 오는 15일부터 모든 일터에 '그린패스'를 의무화하기로 했습니다.

공공, 민간 부문을 포함해 모든 노동자에게 백신 증명을 강제하는 건 이탈리아가 처음입니다.

어기면 무임금 정직 처분하겠다는 방침입니다.

그린 패스 없이 근무하다 적발되면, 노동자도 고용주도 과태료를 물어야 합니다.

일부 시위대는 마리오 드라기 총리의 집무실로 향했고, 도입을 찬성한 노동총연맹 본부를 에워싸고 거세게 /항의했습니다.

['그린패스' 반대 시위대 : 자유, 자유.]

경찰이 물대포와 최루탄을 동원해 진압에 나서면서 곳곳에서 물리적 충돌이 벌어졌습니다.

드라기 총리는 성명에서 "시위를 할 권리가 위협과 폭력을 정당화 할 수 없다"며 시위대를 비난했습니다.

하지만 반대 여론도 여전합니다.

[로마 시민 : 공정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자유로운 시민이라면 그린패스에 대해서도 선택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의무라면 민주주의가 아닌 독재하에 살고 있는 거죠.]

독일이나 프랑스 등 일부 영역에 '백신패스'를 도입한 다른 나라에서도 같은 이유로 갈등이 계속 되고 있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정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