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검에 접수, 중앙지검 안 된다"…'김웅의 당부' 사실이었다

입력 2021-10-07 19:26 수정 2021-10-07 21: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달 전 쯤, 조성은 씨는 저희 뉴스룸과 인터뷰를 했습니다.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김웅 의원이 자신에게 이렇게 당부했다고 말했습니다. 

[조성은/제보자 (JTBC '뉴스룸' (지난 9월 10일) : (고발장을) 대검 민원실에 접수를 하십시오. 절대 중앙지검은 안 됩니다.]

조씨의 이 말에 대해 일각에선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이런 대화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씨와 김 의원이 나눴던 두 차례의 통화 내용이 수사 과정에서 복구됐습니다.

먼저, 오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달 JTBC 뉴스룸에 나와 고발 사주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장 초안을 김웅 당시 미래통합당 후보에게 건네 받았단 겁니다.

조씨는 김 의원이 접수처까지 정해줬다고 했습니다.

[조성은/제보자 (지난 9월 10일 / JTBC '뉴스룸') : (김웅 의원이) 꼭 대검 민원실에다가 접수해야 하고, 중앙지검은 절대 안 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은 친여 성향으로 평가되는 이성윤 현 서울고검장이었고, 대검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있었습니다.

수사과정에서 복구된 통화 녹취파일에도 김 의원의 해당 발언이 포함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김 의원이 "우리가 고발장을 써서 보내줄거다"라고 말한 내용도 담긴 것으로 파악되는데, 여기서 '우리'가 누굴 지칭하는 것인지도 수사 대상입니다.

이 통화가 끝난 뒤 김 의원은 조씨에게 텔레그램으로 고발장 관련 자료와 초안을 보냈습니다.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던 손준성 검사의 이름이 적힌 '손준성 보냄' 역시 함께 전달됐습니다.

고발장 작성이나 전달 과정에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이 관여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한편, 조씨는 녹취 파일을 분석하고 있는 공수처에 정보공개청구를 했다고도 밝혔습니다.

또 녹취 파일을 직접 확보하기 위해 오늘(7일) 사설 포렌식 업체에 휴대전화도 맡겼습니다.

조씨가 파일을 확보하는대로 원본을 공개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공수처 수사팀은 녹취파일을 바탕으로 고발장 작성 경위와 전달 배경 등을 밝히는 데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윤주)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