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자영업자비대위 "거리두기 완화 안 하면 20일 총궐기"

입력 2021-10-07 14:06 수정 2021-10-07 14: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난달 서울 명동의 한 상점에 임시 휴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사진=연합뉴스〉지난달 서울 명동의 한 상점에 임시 휴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사진=연합뉴스〉

“지영업종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거리두기 재연장을 발표한 방역당국을 더는 신뢰할 수 없다.”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3개월 동안 이어지고 있는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반발하면서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비대위는 7일 낸 보도자료에서 “7월 12일, 짧고 굵게라며 거리두기 최고단계를 거침없이 선언한 방역당국은 어느덧 3개월이 이어지는 기간 동안 4단계를 계속하여 재연장하며 협조와 희생이란 거짓말로 자영업자만의 규제를 강제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자영업종의 목소리를 외면하며 (거리 두기 최고단계) 재연장을 발표한 방역 당국을 더는 신뢰할 수 없기에 10월 20일 총궐기를 단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이달 15일 방역당국 발표에 자영업종에 대한 고심의 흔적이 없다면 QR코드 인증 보이콧과 방역 비협조에 돌입할 것이고, (정부는) 20일 총궐기를 통해 선했던 자영업자들이 불타오르는 광경을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에 앞서 비대위 집행부는 이날 오전 6시께 정부서울청사 인근 세종로공원에 천막을 설치하고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비대위는 자영업종의 시간규제와 인원제한 철폐, 온전한 손실보상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