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성남 간부 수첩에 '대장동 민영 검토'…"이재명 지시 적은 것"

입력 2021-10-06 19:28 수정 2021-10-06 22:49

'2010년 대장동' 기록한 성남 고위 간부 업무수첩 입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010년 대장동' 기록한 성남 고위 간부 업무수첩 입수

[앵커]

오늘(6일) 뉴스룸은 JTBC가 입수한 수첩 내용으로 시작합니다. 2010년 성남시 업무 수첩입니다. 도시 계획을 담당했던 당시 성남시 고위 간부가 사용하던 수첩입니다. 이 수첩엔 업무 내용이 기록돼 있는데 '대장동 개발'과 관련된 내용도 있습니다. 대장동 민영 검토, 이 전직 간부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지시 사항을 받아 적은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때문에 공영 개발을 검토하는 걸 접었다고도 했습니다.

수첩에 담긴 내용 그리고 이재명 후보 측 반론, 박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의 임기는 2010년 7월 시작됐습니다.

취임 직후부터 대장동 개발을 의욕적으로 챙겼습니다.

당시 도시 개발 업무를 담당했던 성남시 공무원 A씨의 업무 수첩에도 그런 상황이 담겼습니다.

8월 16일, 대장동 주민 대표 3명이 시청을 방문한 걸로 적혀 있습니다.

같은 달 30일엔 '대장동 지구 지정 관련 주민 제안', '대장동 주민 면담 시장실'이란 문구도 나옵니다.

그리고 10월 12일, '대장동 민영 검토'란 메모가 적혀 있습니다.

담당 공무원 A씨는 시장 지시를 받아 적은 거라고 했습니다.

[A씨/당시 성남시 고위 간부 : (당시 이재명 시장이) 주민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검토를 해야 되겠다. 민영으로 개발해야 된다는 방향을 가지고 계시니까.]

담당 부서는 당시 LH가 주도하는 공영 개발안을 준비 중이었습니다.

[A씨/당시 성남시 고위 간부 : (처음엔) LH가 하는 것으로 생각을 했던 거죠. 그렇게 한다면 행정적인 정리만 해서 LH와 추진하는 건데…]

시장 지시가 내려온 뒤 담당 부서는 LH가 주도하는 공영 개발 검토를 접었다고도 했습니다.

[A씨/당시 성남시 고위 간부 : 주민이 참여하는 개발로 한다고 하니까. 사실은 저희는 더 이상 못 했어요. 그때 민영 검토가 어려우니까.]

당시 대장동 개발을 추진하던 민간 업체에는 남욱, 정영학 씨가 포함돼 있었습니다.

최근 수천억 배당금 논란이 벌어진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의 주주들입니다.

두 사람은 당시 대장동 토지를 32% 넘게 매입한 상태였습니다.

이 지사 측은 "민간이 참여하는 개발이 곧 '민영 개발'이라는 의미는 아니며, 민간이 함께 하는 민관 합동 개발을 뜻하는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또 "LH가 주도하는 공영 개발이라 하더라도 성남시민에게 무조건 이익이 되는 건 아니지 않느냐"고 반박했습니다.

(PD : 라정주 / VJ : 최준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