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스타그램 청소년에 악영향 방치"…페이스북 내부고발

입력 2021-10-06 07:52 수정 2021-10-06 10: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페이스북에 대해서 잘못된 관행을 주장하는 내부 고발이 나오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가짜 뉴스에 대응하는 팀에서 일했던 한 직원이 말한 내용인데, 자사 소셜미디어가 청소년 등에 미치는 영향을 숨겨왔다는 건데요. 의회 청문회에 나와서도 폭로를 이어갔습니다. 이런 기업들에 대한 미국의 규제가 강화되는 계기가 될지 주목됩니다.

홍희정 특파원입니다.

[기자]

프랜시스 하우건은 2년간 페이스북에서 일했습니다.

그는 미국 방송사 인터뷰를 자청했습니다.

인스타그램이 청소년의 정신 건강에 해로운 콘텐츠를 알면서도 방치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프랜시스 하우건/전 페이스북 직원 : 페이스북 자체 연구에 따르면 인스타그램은 10대들에 위험할 뿐 아니라 해를 끼치고 다른 어떤 소셜미디어보다도 나쁜 플랫폼입니다.]

청소년 3명 중 1명이 인스타그램에서 몸매 사진을 비교하면서 악영향을 받는다는 겁니다.

[프랜시스 하우건/전 페이스북 직원 : 페이스북은 더 안전한 쪽으로 알고리즘을 바꿀 경우 사람들이 사이트 방문 횟수를 줄이고, 광고 클릭률도 낮아져 결국 수익이 낮아질 거란 걸 알고 있었어요.]

미 상원 청문회에서도 인스타그램의 중독성을 지적했습니다.

[프랜시스 하우건/전 페이스북 직원 : 담배와도 같습니다. 10대들은 자기 조절이 잘 안돼요. 인스타그램을 하면 기분이 나쁜데도 멈출 수가 없는거죠.]

의원들도 페이스북을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리처드 블루먼솔/미 상원 의원 : 피해자는 우리 아이들입니다. 하지만 마크 저커버그는 책임지고 리더십을 발휘하기 보다 기업 운영에만 집중합니다.]

내부고발 악재에 시스템 마비까지 겹치며 최근 크게 하락했던 페이스북의 주가는 오늘(6일) 2%가량 반등했습니다.

(화면출처 : 미국 CBS '60 Minutes')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