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징어 게임' 조폭 허성태, "아내가 베드신 절대 안된다고.." 근데 화장실서?

입력 2021-09-29 08: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오징어 게임' 조폭 허성태, "아내가 베드신 절대 안된다고.." 근데 화장실서?
'오징어 게임' 조폭 허성태, "아내가 베드신 절대 안된다고.." 근데 화장실서?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조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허성태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그는 지난 2016년 SBS 라디오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당시 허성태는 진행자인 김숙으로부터 “영화를 위해 알몸 촬영도 가능하냐”라는 질문을 받고는 “그렇다. 가능하다”라고 명쾌하게 답했다. 이에 송은이가 “그렇다면 상대 배우가 김숙이어도 가능한가”라고 재차 묻자, 그는 “알몸 촬영이 꼭 러브신이나 베드신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지 않냐”라면서, “아내와 베드신은 절대 촬영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라고 간접적으로 부인해 웃음을 안겼다.

그럼에도 송은이는 “돈을 엄청 많이 줘도 하지 않을 것이냐. 10억을 준다 해도 도전하지 않을 것인가”라고 물었다. 허성태는 즉각, “절대 안 한다. 안 된다. 이미 아내와 약속했다. 돈은 천천히 벌겠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연기에 있어서 몸의 노출이 필요하다면 할 수 있고 할 것이지만 베드신은 찍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런가 하면 송은이는 “아내가 이런 역할은 왜 했냐고 말했던 적이 있느냐”라고도 물었다. 허성태는 “단편 영화에서 깡패나 조직의 두목을 연기했을 때 한소리 했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허성태는 '오징어 게임'에서 조폭 역할은 물론 화장실에서 여자 사기꾼과 정사를 나누는 수위 높은 장면을 열연해 전세계적인 화제를 모으고 있는 중이다.

한편 허성태는 대기업에서 근무하다 배우로 데뷔하기엔 다소 늦은 나이, 35세에 SBS 오디션을 통해 데뷔한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아내와 10년간 연애한 후 지난 2010년 결혼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