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새 총리 오늘 오후 결정…고노-기시다 2파전

입력 2021-09-29 08:04 수정 2021-09-29 10: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의 새 총리가 오늘(29일) 오후에 결정이 됩니다. 집권 자민당의 총재를 의원들이 오늘 뽑게 되는데, 고노 다로, 기시다 후미오의 2파전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누가 되든 순탄치 않은 한일관계에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언론들은 자민당 총재 선거가 결선투표까지 갈 걸로 내다봤습니다.

국회의원 382표, 전국 당원 표를 역시 382표로 환산하는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거란 겁니다.

교도통신 분석 결과,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이 가장 많은 표를 모았지만,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은 동료 의원의 지지를 더 받았습니다.

국회의원 표 비중이 훨씬 큰 2차 투표까지 가면 기시다 정조회장이 유리한 겁니다.

게다가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을 지지하는 아베 신조 전 총리 측 의원들이 자민당 개혁을 앞세운 '반 아베' 성향의 고노 담당상의 당선을 막기 위해 2차 투표서는 기시다 정조회장에게 표를 몰아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의원들도 고노 담당상의 높은 대중적 인기를 완전히 무시할 수는 없어 향방을 단정할 수는 없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2차 투표까지 치러지면 결과는 오후 3시 40분쯤 나올 전망입니다. 누가 자민당 총재, 그러니까 일본 총리가 되든 과거사를 둘러싼 한·일 관계가 갑자기 개선되진 않을 가능성이 큽니다.

[고노 다로/행정개혁상 : (한국 법원 판결은)주권면제라고 하는 국제적인 대원칙을 위반하는 말도 안되는 판결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카이치 사나에/전 총무상 : 신앙의 자유에 기반해 (신사)참배하는 것인데, 그걸 비판한다면 유감입니다.]

취임 1년여 만에 물러나는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어제 마지막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도쿄 등에 발효된 긴급사태를 다음 달 전면 해제한다며 코로나 대응 성과 등을 강조했는데, 일본 언론들은 끝까지 '소통 능력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