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풍류대장' 성시경X송가인, 의외의 톰과 제리 '티키타카' 케미

입력 2021-09-28 10: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풍류대장' 성시경X송가인, 의외의 톰과 제리 '티키타카' 케미

'풍류대장'이 첫 방송부터 무대를 씹어먹을 고수들이 총출동하는 가운데 심사위원들의 재치 넘치는 티키타카도 예고했다.

오늘(28일)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JTBC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이하 '풍류대장')은 국악과 대중음악의 크로스오버를 통해 국악이 가진 멋과 맛을 보여줄 대한민국 최초의 국악 크로스오버 경연 프로그램이다. 힙하고 핫한 소리꾼들이 한데 모여 K-흥의 진수를 선보이며 국악의 신세계를 연다.

'슈가맨' '히든싱어' '팬텀싱어' '비긴어게인' '슈퍼밴드' '싱어게인' 등 음악 예능 명가인 JTBC가 새롭게 내놓는 '풍류대장'에 대한 기대가 높다. 슈퍼스타를 탄생시키고 큰 반향을 일으켰던 JTBC가 이번에도 국악 스타를 재조명하는데 판을 제대로 깔았다.

소리로 한가닥하는 국악계 고수들의 진검승부가 펼쳐지는 가운데 김종진, 이적, 박정현, 성시경, 송가인, 2PM 우영, 마마무 솔라 등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심사위원으로 나선다. 이들은 국악과 대중음악의 크로스오버라는 새로운 길을 가는 참가자들과 함께 대중이 즐길 수 있는, 대중의 마음을 움직이는 음악이 무엇인지 답을 찾아 간다.

여기에 매력과 재치를 갖춘 레전드 심사위원들의 티키타카는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 "심사위원 중에 웃긴 진행을 할 사람이 필요해서 출연했다"라는 성시경은 송가인과 첫 방송부터 의외의 톰과 제리 케미스트리로 웃음을 선사한다.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도 티격태격 케미를 뽐냈던 두 사람. 성시경은 "(송)가인이 자리 왜 내 옆으로 한 거야"라면서 장난스럽게 투덜거리고, 이에 질세라 송가인은 "아~왜요? 저랑 같이 놀아요"라고 친근하게 응수한다. "성시경은 아무도 못 잡는데 가인씨가 잡더라"라고 즐거워하는 이적까지 심사위원들의 유쾌한 호흡도 기대되는 대목. '풍류대장'의 부가적인 재미인 입담 전쟁은 '진행 대장' 전현무까지 가세한다. 셀프디스도 마다하지 않는 능청스러운 진행으로 참가자들의 긴장감을 풀어주고 재미도 책임진다.

무대를 찢어놓을 고수들의 독특한 이력도 흥미롭다. '국악 가문' '국악 아이비리그' '국악 일급 공무원' '국악 금메달리스트' '인간문화재 전승자' '월드투어' '국악스타' 등 수식어만 봐도 남다른 아우라가 느껴지는 참가자들의 신들린 무대는 시작부터 심사위원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상상한 것 이상"이라고 혀를 내두른 심사위원들의 찬사 퍼레이드가 이어질 정도로 눈과 귀가 호강할 무대가 펼쳐진 것.

박정현이 앞서 처음 접했을 때 입을 다물지 못할 정도로 잘해서 놀랐다고 말한 괴물 참가팀이 등장한다. 특히 이 팀은 송가인이 노래가 너무 좋아서 SNS를 통해 따로 메시지를 보냈다고 고백한 팀이기도 하다. 박정현과 송가인을 팬심으로 물들 게 한 팀이 누구일지 관심을 모은다.

"우리 국악하는 분들이 멋있는 게 올라운드 플레이어가 많다는 것"이라고 존경심을 드러낸 성시경부터 같은 국악인으로서 "이게 정답인 것 같다"라고 극찬한 송가인까지, 심사위원 7인방의 따뜻하면서 냉철한 심사평도 기대할만 하다.

JTBC 국악 크로스오버 경연 '풍류대장'은 오늘(28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