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화천대유' 김만배 "정치권 게이트 아냐…곽상도 아들은 산재"

입력 2021-09-27 10:08 수정 2021-09-27 11: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특혜를 받은 의혹이 제기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최대 주주 김만배 씨가 27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 용산경찰서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특혜를 받은 의혹이 제기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최대 주주 김만배 씨가 27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 용산경찰서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인 김만배씨가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정치권 게이트라는 시각이 있다는 말에 대해 "전혀 그런 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오늘(27일) 김씨는 참고인 조사를 위해 서울 용산경찰서에 출석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며 "자세한 내용은 경찰 조사에서 성실히 소명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또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받은 퇴직금 50억원 논란과 관련해 "여러가지 의혹과 억측이 있는데, 저희는 기본 퇴직금이 5억 정도로 책정되어 있고 각 분야 성과가 있는 이들에 대해 이사회나 임원회의를 통해 결정한다"고 설명했습니다.

'50억은 너무 큰 것이 아니냐'는 질문엔 "개인적인 프라이버시가 관련된 거라 말씀드리기 곤란하다"며 "산재를 입었다. 그분이 대답하지 않는 한 말씀드리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