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북의 선택은 이재명…54.55% 득표 '과반 승리'

입력 2021-09-26 18:48 수정 2021-09-26 20:01

이낙연 38.48% 득표…이재명 누적 과반 유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낙연 38.48% 득표…이재명 누적 과반 유지

[앵커]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를 뽑는 6번째 지역 경선 전북 경선이 조금 전 마무리됐습니다. 익산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황예린 기자, 결과가 어떻게 나왔습니까?

[기자]

네 방금 전 발표됐는데요.

이재명 경기지사가 2만 2276표를 얻어 득표율 54.55%로 전북 지역 과반 1위를 되찾았습니다.

어제(25일) 전남광주에서 이낙연 전 대표에 간발의 차로 밀려, 2위를 차지했었는데, 곧바로 다시 1위로 올라왔습니다.

이 지사는 누적 53.01%로 한번도 과반 득표 이하로 밀리지 않고,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전북에선 득표율 38.48%로 2위에 그쳤습니다.

[앵커]

전북은 전남과 다른 선택을 했네요. 이유가 뭘까요? 

[기자]

네, 처음부터 전북은 그 결과를 예상하기 힘든 지역 중 하나였습니다.

어제 광주전남이 이낙연 전 대표의 고향이었다면 지역적으로 전북은 정세균 전 총리의 고향인데요.

정 전 총리가 사퇴하면서 조직표가 어디로 갈지 예상하기 힘들었습니다.

게다가 대장동 의혹이 커지면서 이것이 이재명 지사에게 불리할지 아니면 야당 공세로 인해 내부에선 되레 이낙연 전 대표에 불리할지 판단하기 쉽지 않았는데요.

결과만 보면 전북은 지금까지의 흐름과 다르지 않은 쪽을 선택한 겁니다.

[앵커]

승부처라고 불렸던 호남이 마무리됐는데, 이제 경선이 얼마나 남았습니까?

[기자]

이제까지 민주당 경선 투표를 마친 선거인단 수는 96만여명입니다.

총 216만명 정도 되기 때문에 반환점 정도에 왔다고 보시면 됩니다.

국민과 일반 당원이 참여하는 슈퍼위크가 두번 더 남아 있기도 합니다.

일단 이재명 지사는 전북에서 1위를 하면서 안도하는 분위기입니다.

앞서 보신 것처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서 곽상도 의원 변수가 크게 부각되면서 향후 경선에 어떤 영향을 줄지 조금더 지켜봐야 하는 점도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