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곽상도 의원 아들, 화천대유서 6년 근무하고 퇴직금 50억 받아

입력 2021-09-26 12: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 곽모씨가 대장동 개발 특혜 논란을 받고 있는 화천대유에서 근무하다가 퇴직금으로 약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화천대유 보상팀에서 6년 동안 일한 곽 의원의 아들은 퇴직 당시 직급은 대리였고, 월급은 380만 원대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경력과 직급에 비해서, 지나치게 많은 퇴직금 액수가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곽 의원은 회사와 아들간의 일로 자세하게 알지 못한다고 해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