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백악관 또 반도체회의…삼성 등에 "내부정보 달라" 압박

입력 2021-09-24 20:18 수정 2021-09-24 20: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 백악관이 반도체 부족 문제를 해결한다면서 우리 기업을 포함한, 주요 반도체 회사와 자동차 회사들을 불렀습니다. 올 들어서만 세 번째인데 이번엔 반도체 재고나 판매량 같은 기업들의 내부 정보까지 달라고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정원석 기자입니다.

[기자]

미 백악관이 올 들어 세번째로 '반도체 CEO 회의'를 열었습니다.

삼성전자와 대만 TSMC, 인텔 등 반도체 회사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제너럴모터스 등 자동차 회사가 참여했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반도체 부족 문제는 바이든 정부 출범부터 우선 해결 과제였다"며 "미국 노동자들과 소비자들이 받게 될 악영향을 최소하하고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한 논의였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실제 회의에선 훨씬 강도 높은 압박이 있었습니다.

미 정부는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와 대만 TSMC 등 반도체 생산업체들에게 45일안에 반도체 재고와 주문·판매 등 내부정보를 제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반도체 시장 투명성을 높인다는 게 명분이었습니다.

[지나 러몬도/미국 상무장관 : 공격적으로 대응할 때입니다. 공급사들의 반도체 공급망에 대한 정보를 요구한 것은 투명성을 높여 반도체 병목현상이 어디서 일어나는지 파악해 미리 대응하려는 겁니다.]

미 정부가 내부정보까지 요구한 건 자동차와 가전 공장이 셧다운 될 정도로 반도체 공급난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미 정부가 한국전쟁 때 만든 국방물자생산법을 동원해 기업 정보를 받아내는 방안도 검토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국내 반도체 업계는 당혹스럽다는 반응입니다.

재고 등의 내부정보는 기밀사항이라 우리 정부나 국회에서 자료를 요구해도 거부했다는 겁니다.

[안기현/한국반도체산업협회 전무 : 미국 입장에서는 공급자보다 더 긴급한 상황이라고 인식되고요. 그래서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것 같습니다. 시장에 왜곡된 영향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료 제출이나 관리가 이뤄져야겠죠.]

(영상그래픽 : 김정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