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화천대유에 '전관' 다수 연루…어떻게 보나?ㅣ썰전 라이브

입력 2021-09-24 18: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썰전 라이브'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썰전 라이브


[앵커]

대장동 특혜 의혹 제기는 1% 지분에 막대한 수익을 거둔 화천대유가 그 시작이었습니다. 야당은 사업시행 당시 성남시장인 이재명 지사를, 여당은 회사에 관련된 야당 인사들을 들며 '그쪽이 준 특혜'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여야 할 것 없이 정치권 전반에 파장을 몰고 온 이 화천대유가 이번엔 법조계를 긴장시키고 있습니다. 전 대법관, 전 검찰총장, 전 특별검사… 쟁쟁한 직함의 내로라하는 법관들이 화천대유로 모였기 때문이죠. 한 자리에 모으기도 어려운 이 분들 모두가 고문직을 거쳐 갔습니다. 국정농단 사건 최서원씨의 변호인으로 익숙한 이경재 변호사도 수년째 고문을 맡고 있습니다. 

자본금 5000만원으로 설립된 작은 규모의 회사에 어떻게 이런 고위급 법조인들이 모였을까 해서 봤더니 그 연결고리에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있었습니다. 김씨는 오랜 기간 법조를 출입한 기자였고, 실제로 자문을 맡게 된 법조인들은 "김씨와의 친분"을 언급했습니다. 경찰은 특혜 의혹의 '키맨' 중 한 사람, 김만배씨에게 소환을 통보한 상태인데요. 의혹과 궁금증 실마리가 풀릴 수 있을지 지켜 보시죠.

Q. 화천대유에 '전관' 다수 연루…어떻게 보나?

Q. '대장동 의혹', 이재명 '리스크' 될까?

Q. 대장동 의혹 논란, 민주당 경선 영향은?

(*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