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또 말실수 윤석열 "주택청약통장? 집 없어서 못 만들었다"

입력 2021-09-24 09:32 수정 2021-10-08 16: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군복무자 주택청약 가점 공약을 낸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집이 없어서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지 못했다"고 말해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어제(23일)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2차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의무복무를 한 병사들에게 주택청약 가점을 주는 공약을 발표하셨더라"며 "그런데 공약을 이해하고 계시는지 모르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에게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 본 적이 있냐"고 물었고 이에 윤 전 총장은 "집이 없어서 만들지 못했다"며 말을 흐렸습니다.

유 전 의원은 곧바로 "집이 없으면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야죠"라고 쏘아붙였습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짧게 "네"라고 답한 뒤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했습니다.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23일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후보자 선거 제2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23일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후보자 선거 제2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윤 전 총장의 발언 뒤 주택청약통장이 무엇인지 모르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주택 분양 당첨을 위해 만드는 주택청약통장을 '집이 없어 만들어본 적이 없다'고 한 것이 상식에서 벗어난 답이기 때문입니다.

네티즌들은 "교통카드 쓰냐고 물으니 차가 없어서 못 만들었다고 하는 수준이다", "주택청약을 알고 있다면 저렇게 답할 수가 없지 않나. 해도 너무하다", "서민들의 삶을 이해 못 하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주택청약통장을 안 만든 황당한 이유'라며 비판하는 게시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말실수로 종종 논란의 도마 위에 오르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후쿠시마 원전', '메이저 언론사', '아프리카 노동' 관련 발언 등이 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