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수현, 대장동 대응보겠다는 윤석열에 "왜 청와대에 묻나?"

입력 2021-09-23 10:46 수정 2021-09-23 11: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연합뉴스〉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입장이 어떤지 기자 여러분이 물어봐 달라"고 말한 것에 대해 청와대가 "대통령을 대선판으로 끌어들이려는 노력을 중단하라"고 지적했습니다.

오늘(23일)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대장동 개발 의혹이 불거진 상황에 윤 전 총장이 청와대를 거론했다'는 진행자의 말에 "그걸 왜 청와대에 묻냐고 거꾸로 여쭙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에 대해 "현 정부의 사정 기능은 다른 진영일 때는 없는 것을 만들어가면서라도 하지만 자기 진영일 때에는 멈춘다"며 "검찰, 법무부, 공수처, 감사원과 총괄하는 청와대에서 어떻게 사정 기능이 작동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박 수석은 "대통령께서 이미 강조한 바가 있다"며 "정치의 계절이 돌아왔지만 청와대는 정치적 중립을 지키면서 방역과 백신 접종 민생 여기에 집중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국민께서 저희에게 주신 권한, 또 의무와 책임 이런 것들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뿐"이라며 "청와대와 대통령을 정치와 정당과 정치인의 유불리에 따라 대선판에 끌어들이려고 하는 노력을 이해는 하지만 중단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대장동 관련 조사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비공개 처리된 것에 대해선 "국민청원에 관한 업무가 제 소관 업무라 제가 비공개 처리를 했다"고 했습니다.

그는 "정말 국민청원에 해당하는 그런 청원이 아닌 정치화될 수 있는 그런 사안들에 대해선 원칙에 따라 비공개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선거기간 중에는 청와대가 국민청원 게시판을 운영하는 원칙이 있다"며 "원칙대로 하는 것이며 다른 것도 관련된 것이 있으면 전부 비공개하고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