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마지막 유엔 무대서 다시 '한반도 종전선언'

입력 2021-09-22 19:52 수정 2021-09-22 23: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중 마지막인 유엔총회 연설에서 '한반도 종전선언'을 다시 제안했습니다. 반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험에 대해선 특별한 언급이 없었습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종전선언 자체는 말하지 않았고,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습니다.

뉴욕에서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에서 한반도 종전선언을 다시 제안했습니다.

2018년과 2020년 유엔총회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이번에는 한국전쟁 당사국을 언급하며, 함께할 것을 공식 제안했습니다.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합니다.]

우리 정부는 종전선언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서 비핵화의 입구로 꼽아왔습니다.

북미 관계가 교착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이끌어내려는 사실상 마지막 시도로 풀이됩니다.

[한국전쟁 당사국들이 모여 '종전선언'을 이뤄 낼 때 비핵화의 불가역적 진전과 함께 완전한 평화가 시작될 수 있다고 믿습니다.]

북한을 향해선 코로나19 등 감염병 공동 대응을 위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함께 하자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매년 유엔총회에 참석함으로써 한반도 평화 의지를 국제사회에 알리는 데 주요 무대로 삼아왔습니다.

임기 중 마지막 연설에서는 북한을 향한 새로운 제안은 내놓지 않았습니다.

최근 잇따른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험에 대해서도 특별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한편 취임 이후 첫 유엔 연설에 나선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종전선언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추구한다"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가능한 계획을 향한 구체적인 진전을 모색한다"면서 북한 주민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실질적인 약속의 필요성도 거론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