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마지막 UN총회서 "한반도 평화…끝까지 최선 다하겠다"

입력 2021-09-22 10:14 수정 2021-09-22 10: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한국은 한반도에서부터 항구적이고 완전한 평화가 확고히 뿌리내리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현지 시간 21일 문 대통령은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6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하며 종전선언의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우리 정부는 비핵화와 공동번영의 한반도를 건설하기 위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꾸준히 추진해왔다"며 "국제사회의 지지 속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통한 판문점선언, 9·19 평양공동선언과 군사합의, 북미 정상회담을 통한 싱가포르 선언이란 역사적인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반도 평화의 시작은 언제나 대화와 협력"이라면서 "나는 남북 간, 북미 간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한다. 대화와 협력이 평화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이 한반도에서 증명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또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주실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전쟁 당사국들이 모여 종전선언을 이뤄낼 때 비핵화의 불가역적 진전과 함께 완전한 평화가 시작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부연했습니다.

나아가 "남북한과 주변국들이 함께 협력할 때 한반도에 평화를 확고하게 정착시키고 동북아시아 전체의 번영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면서 "그것은 훗날, 협력으로 평화를 이룬 '한반도 모델'이라 불리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지구공동체 시대에 맞는 변화를 준비해야만 한다고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운명 공동체로서 또한 지구공동체의 일원으로서 남과 북이 함께 힘을 모아가길 바란다"며 "국제사회가 북한에 협력의 손길을 내밀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동북아시아 방역·보건협력체 같은 지역 플랫폼에서 남북한이 함께할 때 감염병과 자연재해에 더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상생과 협력의 한반도를 위해 남은 임기 동안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거듭 한반도 평화 실현 의지를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유엔총회 기조연설은 취임 뒤 다섯 번째이자 임기 마지막 연설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