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추석 고속도로 양방향 정체…"귀경길 오후 3~4시 절정"

입력 2021-09-21 12:07 수정 2021-09-21 13: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추석 당일인 오늘(21일) 귀성과 귀경 차량이 몰리면서 오후로 갈수록 고속도로 양방향에서 정체가 심해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서울요금소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 도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공다솜 기자, 일단 지금 도로 상황은 좀 어떤가요.

[기자]

지금 서울요금소는 크게 막히는 곳 없이 월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귀성과 귀경 양방향 정체가 점점 심해지고 있는데요.

낮 12시를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7시간, 대구까지 6시간, 광주까지 4시간 20분, 대전까지 3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로 오는 길은 더 막힙니다.

부산에서 서울까진 8시간 40분, 대구에선 7시간 40분 등 지방으로 가는 시간보다 두어 시간 가량 더 소요될 전망입니다.

[앵커]

본격적인 정체는 언제쯤 시작될까요.

[기자]

연휴 전 주말이 끼어서 고향 가는 차들이 분산됐지만 귀경 차량은 몰리고 있습니다.

도로공사는 오늘 오후 3~4시쯤 고속도로 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또 오늘 전국적으로 522만대의 차량이 움직일 것으로 봤는데요.

지난해 추석 당일보다 10% 가량 늘어났습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는 42만대의 차량이, 수도권으로는 48만대가 움직입니다.

[앵커]

차량 정체는 언제쯤 풀릴까요.

[기자]

지방으로 향하는 차량은 늦은 저녁쯤 정체가 해소될 것 같은데요.

수도권 방향은 이보다 늦게 내일 새벽 1~2시쯤 정체가 풀릴 전망입니다.

오늘 전국엔 비소식도 있어 평소보다 차량 혼잡도가 조금 더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