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국판 리먼 사태?…'빚 350조원' 헝다그룹 파산 위기

입력 2021-09-17 20:28 수정 2021-09-17 20: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중국 최대의 부동산 개발업체인 '헝다그룹'이 파산 위기에 몰렸습니다. 빚이 우리 돈으로 약 350조 원까지 불어난 데다 돈줄도 막혔습니다. 이러다가 '중국판 리먼브러더스 사태'가 일어나는 게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옵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 헝다그룹의 본사 앞, 비가 내리는데도 수십 명이 몰려들었습니다.

헝다그룹에서 발행한 금융상품에 투자하고 원금도 돌려받지 못한 사람들입니다.

[헝다그룹은 돈을 돌려달라. 돈을 돌려달라.]

보안요원과 중국 경찰이 본사 진입을 막자 시위를 하던 투자자는 주저앉았습니다.

[투자자 : 거지가 된 기분입니다. 아니, 거지보다 못한 신세입니다. 거지는 길거리에서 구걸할 수 있지만, 그것(시위)조차 안 된다고 합니다.]

헝다그룹은 부동산 개발사업으로 시작해 금융과 헬스케어, 전기차, 생수 사업에까지 뛰어들었습니다.

투자금으로 끌어다 쓴 빚은 우리 돈 약 355조 원까지 늘었습니다.

자기자본의 5배 가까운 규모입니다.

최근 집값 안정을 위해 중국 정부가 규제에 나서자 은행이 대출을 회수했고 헝다그룹의 돈줄이 막혔습니다.

중국 정부가 헝다그룹의 파산을 막기 위해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헝다그룹의 규모와 20만 명의 소속 직원을 고려할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매티 베킹크/이코노미스트 중국법인장 : (중국 정부는) 헝다그룹 파산의 영향이 금융시스템으로까지 번지는 사태를 그냥 두고 보지는 않을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최종 파산 여부와 관계없이 헝다 사태가 중국 경제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WSJ는 "중국판 리먼브러더스를 우려하는 것은 이르지만, 사태 수습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지혜)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