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집단행동 나선 국민대 교수들 "김건희 논문 재조사해야"

입력 2021-09-17 15:12 수정 2021-09-17 17:20

"검증 과정서 학생·동문 명예 실추" 피켓시위
유은혜 "재검토 필요…계획 제출 받을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증 과정서 학생·동문 명예 실추" 피켓시위
유은혜 "재검토 필요…계획 제출 받을 것"

국민대학교 교수들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인 김건희 씨의 박사 학위 논문에 대한 재조사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벌였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선 국민대 교수.〈사진=연합뉴스〉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선 국민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연명흠 교수 등 교수 4명은 오늘(17일) 오전, 국민대 정문 앞에서 피켓을 들고 시위에 나섰습니다. 이들이 손에 든 피켓에는 “김건희 박사 학위 논문 검증 과정에서 명예가 실추된 국민대 학생들과 동문들에 미안함을 전합니다”, “김건희 박사 학위 논문에 대해 본조사 불가를 결정한 예비심사위 판단을 재고할 것을 촉구합니다”라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지난 10일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는 예비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 김 씨의 논문에 대해 본 조사를 할 수 없다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2012년 8월 31일까지의 연구 부정행위에 대해서는 만 5년이 경과하여 접수된 제보는 처리하지 않음을 원칙으로 한다'라는 부칙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어제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어제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교육부는 지난 2011년 검증시효를 폐지했습니다. 교육부 훈령인 '연구윤리 확립을 위한 지침'에서 연구 부정행위에 대한 검증시효를 없앤 겁니다. 국민대는 부칙에 검증시효가 남아있다며 본조사를 하지 않기로 했지만, 논란은 이어지고 있습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연구 윤리에는 시효가 있을 수 없다”라며 “김건희 씨의 논문을 검증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어제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밝힌 내용입니다.

유 부총리는 “국민대는 예비조사 결과를 재검토하고 김 씨의 박사학위 논문을 검증할 필요가 있다”라며 “교육부는 국민대에 관련 조처 계획을 제출받을 계획”이라고도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