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르면 오늘 1차 70% 돌파…잔여백신 '2차 접종' 가능

입력 2021-09-17 07: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7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사흘째 2000명 안팎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어젯밤 9시까지 1898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4차 대유행의 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추석 연휴를 맞게 됐습니다. 오늘부터 집 안에서는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치고 2주가 지난 사람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일 수 있습니다. 어제 0시 기준 68.1%를 기록했던 백신 1차 접종률은 이르면 오늘 늦어도 내일이면 70% 선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오늘부터 2차 접종도 잔여백신으로 맞을 수 있습니다.

최승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잔여백신을 찾아 예약하는 화면입니다.

노란색이나 빨간색, 초록색 숫자가 곳곳에 보입니다.

백신이 남아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모두, 1차 접종을 원하는 사람만 맞을 수 있습니다.

[차은호/서울 화양동 : 부모님이 원래 추석 전에 맞고 싶어 하셨는데, 잔여백신은 2차는 안 된다고 해서. 그런 부분에서는, 네. 좀 답답했던 부분이 있었습니다.]

오늘부터는 바뀝니다.

2차 접종도 잔여백신으로 맞을 수 있습니다.

네이버나 카카오톡에서 예약하거나 병원에 전화를 걸어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리면 됩니다.

접종 간격도 줄어듭니다.

화이자 백신은 3주, 모더나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4주 만에 맞을 수 있습니다.

간격이 많게는 절반으로 주는 겁니다.

1차 접종을 받은 병원이 아니어도 잔여백신이 있다면 어디서든 맞을 수 있습니다.

다만,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은 잔여백신을 잡은 경우에만 기간을 당길 수 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원래 잡힌 일정대로 맞아야 합니다.

하지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잔여백신을 잡지 않아도 됩니다.

사전예약 누리집에서 예약을 4~12주 범위 안에 바꿀 수 있습니다.

2차 접종률을 최대한 빨리 70%까지 끌어올리기 위한 겁니다.

[김기남/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기획반장 : 2차 접종 완료를 보다 신속하게 하기 위해서 허가 범위 내에서 접종간격을 단축할 수 있도록 함과 동시에 백신을 활용해서 최대한 많은 대상자를 접종할 수 있도록…]

아직 예약하지 않은 18~49살 청장년층을 위한 마지막 접종도 시작합니다.

500만 명쯤 됩니다.

오는 18일 밤 8시부터 예약을 받고, 다음 달 1일부터 접종합니다.

정부는 이들을 의무적으로 접종시키기보다는 백신을 맞은 사람에게 유인책을 더 주는 방법으로 접종률을 높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