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회 근처 자영업자 합동분향소 마련…18일까지 운영

입력 2021-09-17 08:52 수정 2021-09-17 10: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코로나 때문에 생활이 어려워지면서 결국 세상을 떠난 자영업자들을 위해서 합동분향소가 국회의사당 근처에 마련됐습니다. 경찰과 대치 끝에 임시로 설치가 됐는데, 내일(18일) 밤까지 운영됩니다.

최수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제단은 비닐을 쌓아 만들었고, 향초는 일회용 커피잔에 꽂았습니다.

영정 대신 '근조, 대한민국 소상공인 자영업자'라고 적힌 팻말이 놓였습니다.

어제저녁 9시 30분이 넘어 자영업자를 위한 간이 분향소가 설치됐습니다,

설치를 시도한 지 약 7시간 만입니다.

[김기홍/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 공동대표 : 이제는 살려달라는 말밖에 할 수 없는 자영업자들의 심정을 국민들께서도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설치하는 과정에서 정치권 인사들이 와서 중재에 나서고,

[원희룡/전 제주지사 : 방역은 국가적으로 하되 자영업자에게 특별한 희생을 이렇게 무책임하게 더 이상 강요해선 안된다.]

[이정미/전 정의당 대표 : 국회의원 다 오셔서 여기서 분향해야 되고, 대선주자들도 다 오셔야 되고…]

자영업자 등 시민들의 조문이 이어졌습니다.

자영업자 비상대책위는 어제 낮 2시부터 분향소를 설치하려 했지만 경찰이 제지에 나서면서 막혔습니다.

경찰은 분향소를 2명 이상이 공동목적을 가지고 의사 표현을 하는 집회로 판단했습니다.

서울시의 집회 금지 방침에 따라 분향소 설치를 허가할 수 없다는 겁니다.

자영업 비대위는 실태조사 결과, 코로나19가 확산하며 생활고에 시달려 극단적인 선택을 한 자영업자가 최소 22명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당장 임대료 부담이라도 줄여주는 게 시급하다고 말합니다.

[김남주/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 자영업자 입장에선 고정비 중에서 임대료 부담이 가장 큰데요. 착한 임대인 운동 이외에 정부의 대책은 전혀 없습니다.]

자영업자 비대위는 임시로 설치된 분향소를 내일 밤까지 운영하기로 하고 정부에 신속한 방역 정책 전환을 계속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