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백브리핑] 호주 총리 이름 깜빡한 바이든 "아래쪽 친구"

입력 2021-09-16 21:01 수정 2021-09-16 21: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뉴스 뒤에 숨은 이야기 백브리핑 시작합니다.

첫 번째 브리핑 < 깜빡깜빡 > 입니다.

미국과 영국, 호주가 새로운 3자 안보 동맹을 맺고, 정상들이 화상으로 발표하는 자리를 가졌는데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발언이 끝나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보리스 존슨/영국 총리 : 이제 영국은 동맹국들과 함께 이 프로젝트에 착수하여 세계를 더욱 안전하게 만들 것입니다. 고맙습니다. 대통령님.]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 감사합니다. 보리스 총리.]

감사 인사를 표했는데요.

그러고서는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쪽으로 몸을 돌립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 감사를 표하고 싶은데요…]

이거 어쩌죠? 호주 총리 이름이 생각나지 않았던 걸까요?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 감사를 표하고 싶은데요… '다운 언더' 친구에게, 정말 고마워요 친구.]

모리슨 총리를 '다운 언더 친구'라고 한 겁니다.

다운 언더, 즉 남반구에 있는 호주를 칭하는 말인데요.

순발력을 발휘한 걸로 봐야 할까요?

다만 호주 현지에선 바이든 대통령이 자국 총리의 이름을 잊은 듯 우물쭈물했다, 호주 국민들은 당혹스럽다 등의 반응이 나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모리슨 총리의 이름을 모르지야 않겠죠.

지난 G7 정상회의 때도 만나 인사를 나누고, 회담을 가지기도 했으니까요.

잠시 깜빡한 것 아닐까 싶습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의 깜빡한 것 같은 모습, 처음은 아닙니다.

백악관에서 열린 행사에선 말이죠.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 전직 장군이었던 장관에게 감사를 표하고 싶습니다. 난 그를 아직도 장군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나의, 나의, 어… 그룹(국방부)을 이끄는 사람…]

전직 장군이면서 국방부를 이끌고 있는 남자, 자신이 임명한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입니다.

대선 때도 종종 이런 일이 있어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치매에 걸렸다는 등 공세를 펼치며 설전을 벌이기도 했죠.

물론 깜빡 깜빡 할 순 있습니다.

다만 정상 회담이라는 중요한 자리인데, 이번엔 모리슨 총리가 '다운 언더 친구'라는 호칭에도 엄지를 들어 올려 화답했지만 자칫 실수가 상대국 정상에 대한 실례로까지 이어져서는 안 되겠죠.

다음 브리핑 < 10년 된 '새정치' > 입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기자간담회를 열었는데요.

무슨 날이냐고요?

[안철수/국민의당 대표 : 사흘 후인 9월 19일은 제가 만 9년 전 정치에 입문한 날이며, 10년차로 접어드는 날입니다.]

정치 입문, 10년을 맞았다는 겁니다.

9월 19일, 이 날을 말합니다.

[안철수/당시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2012년 9월 19일) : 이번 18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습니다. 낡은 물줄기를 새로운 미래를 향해 바꿔야 합니다. 새로운 정치가 들어서야 민생경제, 중심 경제가 들어섭니다.]

들으셨다시피 안철수 하면 따라 붙는 수식어가 있었죠.

'새정치' 낡은 정치 문법에서 벗어나 새정치를 하겠다는 외침에, 일종의 '안철수 신드롬'이 일기도 했었는데요.

다만 첫 대선 도전은 '철수'로 끝났습니다.

[안철수/당시 무소속 후보 : 비록 새정치의 꿈은 잠시 미뤄지겠지만 저 안철수는 진심으로 새로운 시대, 새로운 정치를 갈망합니다. 저를 위해 헌신해주신 자원봉사자 여러분. 미안합니다. 고맙습니다.]

이후 안 대표의 정치 궤적은 '철수와 복귀'로 요약됩니다.

새 당을 만들었다가 선거 패배나 당내 내홍 등으로 탈당해 칩거하고, 다시 창당해 출마하는 이런 식 말이죠.

그러다보니 정치권에선 이런 얘기도 나왔죠.

[전병헌/당시 민주당 원내대표 (2014년) : 3대 미스터리가 기억날 것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창조경제, 북한 김정은 속마음, 안철수 의원의 새정치.]

아무튼 안 대표, 그동안 행보에 대해선 이렇게 말합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표 : 저의 부족함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라는 국민적 명령에 부응하지 못했습니다. 거듭 국민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그러면서 추석 연휴 동안 무엇을 해야할지 국민들의 의견을 듣겠다고 했는데요.

대선 출마 의지를 내비친 겁니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하는데, 10년째 이어지고 있는 안철수의 새정치, 이번엔 제대로 보여줄 수 있을까요.

오늘 백브리핑은 여기까집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