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낙연에게 힘을"…'친문' 홍영표·김종민·신동근, 공식 지지 선언

입력 2021-09-16 12:26 수정 2021-09-16 13: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신동근(왼쪽부터) , 홍영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이낙연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지지 선언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난 모습. 〈사진=JTBC〉신동근(왼쪽부터) , 홍영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이낙연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지지 선언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난 모습. 〈사진=JTBC〉
"더불어민주당의 제20대 대통령 후보로 이낙연 후보에게 힘을 모아주십시오. 이낙연 후보는 내년 대선에서 민주당에 승리를 안겨다 줄 본선 필승 후보입니다."

'친문' 핵심 홍영표·김종민·신동근 민주당 의원이 오늘(1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지지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세 의원은 이 전 대표를 지지하는 이유로 이 전 대표가 "문재인 정부를 가장 성공적으로 이어갈 후보", "한국을 복지국가로 이끌 적임자", "국난극복에 가장 필요한 민주적·신뢰의 리더십에 적임자"라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문재인 정부와 인연을 강조했습니다.
"최장수 총리를 지낸 이낙연 후보는 문재인 정부를 가장 잘 아는 사람"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한계와 부족한 점을 가장 잘 혁신할 사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민주당 대표 시절에는 문 대통령께서 말씀하셨듯이 '환상적인 당정관계'를 만들어 냈다"고도 언급했습니다.

정세균 전 총리와 연관성도 강조했습니다.
홍 의원은 지지 선언 뒤 기자들과 만나 "정 전 총리가 추구했던 가치나 정책 이런 것들이 이낙연 후보와 굉장히 비슷한 게 많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정 전 총리를 지지했던 의원, 지지자들이 함께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정 전 총리 측이나 친문 연구 모임 '민주주의 4.0' 소속 의원 등이 추가로 지지 선언을 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는 분위기입니다.

한 의원은 JTBC와 통화에서 "추석 이후에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느냐에 따라서는 좀 달라질 것 같다"고만 했습니다.

또 다른 의원은 "일단 결선에 가게 되면 20~30명 정도의 추가 지지 선언이 있을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