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기도, 체납자 1661명 암호화폐 61억 압류

입력 2021-09-15 10: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기도가 세외수입 체납자 3만명을 대상으로 암호화폐 보유 내역을 전수조사하고 이 가운데 1661명의 암호화폐 61억 원을 적발해 압류 조치했습니다.

지방세외수입은 지방정부의 재정수입 중 취득세·등록세 등 지방세 이외의 자체 수입을 말합니다. 사용료·수수료·과태료·과징금 등 행정적 목적으로 법률에 따라 부과·징수하는 수입이 여기에 포함됩니다.

■체납자 전화번호 대조했더니 61억 암호화폐 나왔다

도지코인과 비트코인 모형. 〈사진=로이터 연합뉴스〉도지코인과 비트코인 모형.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경기도는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세외수입 100만 원 이상 체납자 2만9656명을 대상으로 암호화폐 거래와 보유내역 전수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가상화폐 거래소에 회원가입하면서 본인인증 용도로 사용한 휴대전화 번호를 확보한 뒤, 이를 신용정보 전문기관에 남아있는 체납자들의 휴대전화 번호와 대조하는 방식으로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4개 거래소에서 세외수입 체납자 1661명이 암호화폐 61억 원을 보유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즉시 압류 조치했습니다. 이들의 총 체납액은 144억 원에 달합니다.

■이행강제금 4000만원 안내면서…도지코인 6억 보유

〈사진=경기도청〉〈사진=경기도청〉
고양시 의류도매업자 A씨는 암호화폐 5억 원을 보유하고 있었는데도 지난해 공장 불법 증축으로 인한 이행강제금 2000만 원을 내지 않고 있다가 이번 조사에서 덜미를 잡혔습니다.

남양주시에 있는 냉동식품업체 대표 B씨는 2017년에 사업장을 창고로 불법 용도 변경해 부과된 이행강제금 등 4000만 원을 체납하고도, 도지코인 등 암호화폐 6억 원을 은닉한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또한 남양주시 부동산임대업자 C씨는 2018년부터 동식물 관련 시설 불법 증축과 토지형질 불법 변경으로 인한 이행강제금 5000만 원을 체납하고도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6000만 원을 보유했다가 딱 걸렸습니다.

경기도는 이번에 적발한 암호화폐를 모두 압류했습니다. 이들의 자진 납부 유도를 통해 세외수입 체납액을 징수할 예정인데, 이들이 끝까지 납부하지 않을 경우 압류한 암호화폐를 대상으로 추심절차를 진행합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