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 왜 안 돼요?" 국민지원금 일주일간 이의 신청 11만 건

입력 2021-09-14 09:38 수정 2021-09-14 10: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절차가 시작된 지난 13일 오전 서울 청운효자동주민센터로 한 시민이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절차가 시작된 지난 13일 오전 서울 청운효자동주민센터로 한 시민이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이의 신청이 일주일간 11만 건을 넘어섰습니다.

오늘(14일) 국민권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국민신문고를 통해 접수된 국민지원금 이의신청은 11만858건입니다.

이의신청 사유로는 건강보험료 조정이 4만5637건(41.2%)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다음으로는 출생 등으로 인한 가족 구성원 변경이 3만9563건(35.7%), 재산세 과세 표준 이의가 3483건(3.1%), 금융재산 변동이 2147건(1.9%)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기타는 2만28건(18.1%)입니다.

 
〈사진=국민권익위원회 제공〉〈사진=국민권익위원회 제공〉
권익위는 국민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국민이 온라인으로 편리하게 이의신청할 수 있도록 지난 6일부터 국민신문고에 이의신청 창구를 개설·운영하고 있습니다.

이의신청은 국민신문고 이의신청 창구에서 핸드폰 등으로 본인 인증을 받은 뒤 이의신청서 및 증빙서류를 첨부해 제출하면 됩니다.

제출할 땐 지난 6월 30일 기준 주민등록 기준 소재지 지자체를 처리기관으로 선택하면 됩니다.

온라인 이의신청 창구는 11월 12일까지 운영되며 요일제를 적용했던 지난주와는 다르게 이번 주에는 언제든 이의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이들은 거주지 주민센터에서도 이의신청할 수 있습니다. 오프라인은 17일까지 요일제가 적용됩니다. 출생연도 끝자리 2·7은 오늘(화요일), 3·8은 수요일, 4·9는 목요일, 5·0은 금요일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