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등장에…정국 요동

입력 2021-09-11 18:16 수정 2021-09-11 20:08

반격한 윤석열 "정치공작, 참 허술하기 짝이 없다"
비판한 민주당 "억지부리는 격…수사 적극 협조하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반격한 윤석열 "정치공작, 참 허술하기 짝이 없다"
비판한 민주당 "억지부리는 격…수사 적극 협조하라"

[앵커]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어제(10일) 저희 스튜디오에 나와 처음으로 직접, 자신이 겪은 일을 자세히 이야기했습니다.

[조성은/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 (김웅 의원이) 꼭 대검 민원실에다가 접수를 해야하고, 중앙지검은 절대 안 된다 라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제보자의 등장으로 대선을 앞둔 정국은 요동치고 있습니다. 당장 오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 사건을 '선거를 두고 벌어진 정치공작'이라고 규정하며 "참 허술하기 짝이 없다"고 포문을 열었고, 국민의힘은 공수처가 '불법 압수수색'을 벌였다며 공수처장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그러자 민주당은 "도둑이 제 발 저려 억지 부리는 격"이라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비판했습니다.  

손준성 검사가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 등을 전달했는지, 또 그게 실제 고발에 사용됐는지, 윤 전 총장이 개입됐는지 등 핵심 쟁점은 결국 수사로 밝혀질 텐데요. 바로 공수처로 가보겠습니다.

오효정 기자,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은 일단 대치 끝에 철수했잖아요. 압수수색 다시 안 합니까?

[기자]

수사팀은 국민의힘 의원들과 11시간 대치 끝에 철수한 상태입니다.

김웅 의원과 국민의힘이 영장 집행 방식에 문제를 제기했기 때문인데요.

컴퓨터에 있는 전자정보는 민감한 자료가 많아서, 당사자가 있는 상태에서 영장에 적시된 것만 해야 하는데, 김 의원이 없을 때 수색을 시작했다 등의 이유입니다.

하지만 공수처는 모든 절차가 영장에 맞게 적법하게 이뤄졌다는 입장입니다.

언제 어떻게 다시 압수수색에 나설지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래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주말인 오늘도 당번을 짜서, 공수처의 압수수색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김웅 의원실에 있거나 그 근처에서 상황에 대응하자는 취지입니다.

일단 수사팀은 어제 김 의원과 손준성 전 대검 수사 정보정책관의 집 등에서 가져온 압수물들을 일부 분석하고 있습니다.

[앵커]

어제 조성은 씨는 저희 스튜디오에 나와서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 등을 받았고, 김 의원이 꼭 대검으로 가야 한다고 했다고 직접 이야기하지 않았습니까? 여기에 대한 김 의원의 해명이나 반박이 있다면 같이 전해야 할 것 같은데, 새로 나온 게 있습니까? 

[기자]

김 의원은 조 씨 인터뷰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공수처 압수수색에 대한 반격에 집중하고 있는데요.

먼저 국민의힘 의원들은 김진욱 공수처장과 검사, 수사관 등 7명에 대해 직권남용죄와 불법수색죄로 대검에 고발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압수수색 절차의 문제와 함께, 컴퓨터를 검색하는 과정에서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없는 '조국' '경심'과 같은 키워드를 입력한 것 등을 문제 삼았습니다.

공수처는 해당 키워드가 고발장에 있어서 검색했다는 입장입니다.

오늘 공수처장을 대검에 고발하는 자리에는 김웅 의원이 직접 나올 거란 예상도 있었지만, 모습을 보이진 않았습니다.

다만 김 의원은 압수수색 영장을 취소해 달라는 준항고장을 법원에 대리로 제출했습니다.

[앵커]

그러면서 여권의 공세는 더 강해지는 것 같던데요?

[기자]

민주당은 뉴스룸의 제보자 인터뷰 뒤에도 핵심 당사자들이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며, 윤석열 전 총장이 범죄를 부인하는 피의자 모습 같다고 비판 논평을 통해 비판했습니다. 

추미애 전 장관은 "정권에 탄압받는 피해자 코스프레를 했지만, 뒤에서는 음습한 흉계를 꾸미고 반란을 꿈꿨다"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