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범계 "고발사주 의혹, 법리 검토 마쳐"…윤석열 "정치공작"

입력 2021-09-06 20:01 수정 2021-09-06 21: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이 야당에 고발을 청탁했다는 의혹으로 오늘(6일)도 국회가 뜨겁습니다. 여당에서는 윤석열 전 총장이 직접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국회에서는 법무부를 상대로 긴급현안질의를 했습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하겠습니다.

최수연 기자, 긴급현안질의는 아직도 진행하고 있습니까?

[기자]

제가 서 있는 곳이 국회 법사위원회 앞입니다.

오후 2시부터 박범계 장관을 상대로 현안질의를 이어가고 있는데요.

지금은 저녁 시간 때문에 잠시 정회 중인 상황이고요.

잠시 뒤인 저녁 8시부터 다시 시작을 합니다.

검찰이 건넸다는 고발장과 또 이를 주고 받은 통로로 지목된 텔레그램방이 공개가 되면서 파장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앵커]

여야가 계속 충돌하는 지점이 구체적으로 어디입니까?

[기자]

회의는 오늘 시작부터 긴급 현안질의가 필요한가를 두고 여야가 충돌했습니다.

민주당은 진상규명이 필요하다, 국민의힘은 정치공세라고 맞섰는데 이 부분을 한번 들어보시겠습니다.

[김남국/더불어민주당 의원 : 형식상 드러난 것은 고발 사주이지만, 오히려 선거 개입 그리고 검찰권의 사유화라고 평가하는 것이 맞기 때문에…]

[장제원/국민의힘 의원 : 이런 허접한 기사 하나 가지고 현안 질의해서 정치공세 한다? 선택적 현안 질의입니까? 이게 민주당 법사위입니까? 대한민국 법사위입니까?]

[앵커]

의혹과 파문이 계속 커지고 있는데 오늘 새롭게 나온 사실이 있습니까?

[기자]

먼저 박범계 장관은 이번 의혹에 대해서 수사 가능성도 예고했습니다.

[박범계/법무부 장관 : 수사 주체 등 법리적인 사항에 대한 검토를 마쳤습니다. 진행 경과에 따라서는 법무부와 대검에 의한 합동 감찰 등 추가적인 조치를 고려하겠습니다.]

민주당은 당장 윤 전 총장에 대한 수사에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장관도 수사 가능성을 언급한 겁니다.

국민의힘은 이에 대해서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의원 : 여당 의원하고 장관하고 짝짜꿍이 돼서 주거니 받거니 하는 걸 보면서 참으로 어이가 없다는 생각이 들고…]

[앵커]

국민의힘은 지금 비상인데 윤석열 전 총장은 오늘도 강하게 반박을 했다면서요?

[기자]

맞습니다. 윤 전 총장은 오늘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와 면담을 가졌는데요.

여권을 향해서 강도높게 비판했습니다. 이 부분도 한번 들어보시죠.

[윤석열/전 검찰총장 : 정치 검사들과 여권이 소통을 해가면서 수사 사건들을 처리해나간 것 자체가 그게 정치공작 아니겠습니까?]

오후에는 윤석열 캠프에서 반박 설명서를 냈습니다.

A4 용지 5장 분량에 10가지 항목으로 조목조목 반박에 나선 겁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수습에 나섰는데요.

이준석 대표는 네거티브팀을 만들어서 야당 후보 공격에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