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노 다로 담당상, 일본 여론조사서 차기 총리감 1위

입력 2021-09-06 14: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고노 다로 행정개혁담당상.〈사진=EPA 연합뉴스〉고노 다로 행정개혁담당상.〈사진=EPA 연합뉴스〉
일본 차기 총리 선호도 조사에서 고노 다로 행정개혁담당상이 1위에 자리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현지 시간 6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지난 4일부터 5일까지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114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차기 총리 선호도 조사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23%가 차기 총리에 적합한 인물로 고노 담당상을 선택했습니다.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은 21%로 바로 뒤를 이었습니다. 이어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12%),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상(11%), 아베 신조 전 총리(5%) 등 순으로 자리했습니다.

앞선 조사(지난달 7~9일) 때만 해도 이시바 전 간사장은 19%였고, 고노 담당상은 18%였습니다. 한 달 새 뒤집힌 겁니다.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 〈사진=EPA 연합뉴스〉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 〈사진=EPA 연합뉴스〉
교도통신이 지난 4~5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고노 담당상(31.9%)이 차기 총리 적합 인물 1위에 꼽혔습니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26.6%였으며 기시다 전 전조회장은 18.8%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요미우리 조사에서 스가 내각 지지율은 하락했습니다. 스가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31%로 앞선 조사 때와 비교했을 때 4%포인트 내렸습니다. 지난해 9월 출범 뒤 최저치입니다.

'스가 총리가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하지 않고 퇴진하는 게 당연하다'는 응답은 47%, '그럴 필요까진 없다'는 응답은 39%로 조사됐습니다.

자민당 지지율은 36%로 앞선 조사 때보다 4%포인트 상승했으며, 입헌민주당은 7%로 2%포인트 올랐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