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오늘 법사위 긴급현안질의

입력 2021-09-06 07: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처럼 국민의힘 내부에서 대선 경선에 적용할 '게임의 법칙'을 둘러싸고 큰 갈등이 빚어진 것처럼 '고발 사주 의혹'을 놓고도 뚜렷한 입장차가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같은 상황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오늘(6일) 긴급 현안질의 일정을 잡았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직접 불러내서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추궁하겠다는 방침인데, 윤 전 총장이 출석할 가능성은 매우 낮습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은 두 가지로 압축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인 대검 간부가 실제 야당 의원에게 고발장을 건넸는지, 그리고 이 과정에서 윤 전 총장이 관여하거나 묵인했는지 여부입니다.

윤 전 총장은 "전혀 모르는 사실"이라는 입장입니다.

여당은 오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긴급 현안질의 일정을 잡았습니다.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감찰 내용을 묻고 윤 전 총장도 불러 공세를 높이겠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박범계 법무장관 등만 출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일단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황당무계한 가짜뉴스이자 범여권의 정치 자작극"이라며 현안질의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선 경쟁을 벌이고 있는 후보들은 오히려 더 강하게 윤 전 총장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배 째라 식 후안무치 대응"이라며 "지금이라도 대국민 사과를 하라"고 했고 장성민 전 의원은 "야권이 최악의 후보에 붙잡혔다"고 표현했습니다.

여당 후보들도 관련 발언을 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 알고도 방치했다든지 한다면 그건 민주주의 질서 자체를 위협하는 국정농단 그 자체이고 적폐세력 자체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