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법무부, '고발 사주 의혹' 진상조사…공수처 수사 가능성도

입력 2021-09-03 19:44 수정 2021-09-04 00:05

민주당 "윤석열 게이트"…윤석열 "정치공작"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주당 "윤석열 게이트"…윤석열 "정치공작"

[앵커]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대검찰청 간부가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장을 야당에 전달했단 의혹이 정치권을 뒤흔들었습니다. 고발장을 전달한 사람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인 손준성 검사로 지목돼 파장이 더 큽니다. 민주당은 '윤석열 게이트'라고 주장하며 총공세를 퍼부었고, 윤 전 총장은 '정치 공작'이라며 '증거를 대라'고 반박했습니다. 먼저 첫 소식으로 법무부의 움직임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대검찰청이 어제(2일) 진상 조사에 들어간 데 이어, 법무부가 '감찰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이와 별개로, 공수처에도 고발장이 접수돼 수사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진상 파악을 지시했습니다.

[박범계/법무부 장관 : 그 내용이 사실이라면 중대한 사건이다. 우리 검찰 조직의 명예가 걸린 문제다.]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는 "지난해 총선 직전인 4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던 손준성 검사가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였던 김웅 의원에게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법무부 감찰관실은 보도된 내용이 사실이라면 법적으로 어떤 문제가 되는지부터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오수 검찰총장도 대검찰청 감찰부에 진상조사를 지시했습니다.

하지만 법무부와 대검찰청 감찰조사는 현직 검사의 비위에 대해서만 조사할 수 있습니다.

고발장 전달자로 지목된 손준성 검사에 대해선 조사할 수 있지만,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선 조사할 수 없습니다.

손 검사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고, 연차휴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습니다.

김웅 의원도 해당 의혹에 대해 명확한 해명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시민단체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손준성 검사 등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공수처에 고발했습니다.

공수처는 "정치적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원칙에 따라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화면출처 : 뉴스버스)

※ 법무부는 감찰 전 사실 확인 및 법리 검토 중이라고 밝혀왔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