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설명할수록 커지는 '욕설 논란'…"억지 해명, 징계해야"

입력 2021-09-01 20:43 수정 2021-09-02 10: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언론중재법 처리가 무산되자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이 국회의장을 향해서 욕설이 연상되는 표현을 써, 논란이 됐습니다. 국회 안팎에서 김 의원을 징계하란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데 김 의원이 7번이나 고쳐 쓰며 올린 해명 글이 논란을 키웠단 지적입니다.

최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욕설 논란의 당사자인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은 박병석 국회의장을 찾아가 사과했습니다.

그러나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았습니다.

정진석 국회 부의장은 국회 차원의 징계 절차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진석/국회부의장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국회를 이렇게 희화화시켜서는 안 되는 거예요. 국회가 뭐 핫바지입니까? 국회 윤리위를 열어서 당연히 이거는 징계 절차를 밟겠습니다.]

김 의원은 지난달 30일 언론중재법 처리가 무산된 뒤 페이스북에 박병석 국회의장을 거론하며 글을 올렸습니다.

여기서 의장에 대한 호칭을 빼고 'GSGG'라고 적은 게 논란이 됐습니다.

해당 표현이 우리말 욕설을 영문으로 썼을 때 머리글자 아니냔 의혹이 제기된 겁니다.

김 의원은 '국민의 일반 의지를 받들어야 한다'는 뜻이라고 했지만 마지막 글자 G에 대한 설명은 없었습니다.

또 논란이 되자 마지막 G의 뜻을 밝히며 '공동선을 받들어야 한다'는 의미라고 다시 해명했습니다.

김 의원은 게시글을 7차례나 수정하기도 했습니다.

야권에선 '끼워 맞추기'식 억지 해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금태섭 전 의원 등 전·현직 의원들은 "반성 없이 변명만 한다"며 "징계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총장 측도 민주당이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가세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징계는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고용진/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의장께서도 (사과를) 받아주신 것으로 그렇게 알고 있습니다. 더 이상 뭐 당에서 추가로 징계한다든지 그런 논의는 없었다…]

김 의원은 부적절한 표현이었다며 당분간 자숙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김윤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