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어느 유흥업소 장부…코로나 이후 영업이익만 14억

입력 2021-08-29 18:54 수정 2021-08-30 13: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코로나가 안 잡힌다는 소식 만큼이나 꾸준히 전해드리게 되는 소식인데요. 방역수칙을 어기고 몰래 영업한 유흥업소들이 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한 업소에선 수상한 장부도 발견됐는데 코로나가 터진 뒤 벌어들인 수익이 10억이 훌쩍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수원의 한 유흥주점입니다.

간판 불은 꺼져있지만 주점 안은 술판입니다.

방마다 손님과 종업원이 나란히 앉아있고 탁자 위에는 술병과 안주가 가득합니다.

단속에 적발된 손님과 종업원은 24명.

모두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이 업소는 영업이 금지된 상태였지만 예약 손님만 받아 비밀 영업을 이어왔습니다.

[출입하였을 때 예약한 휴대폰 번호 적으세요.]

또 다른 업소.

여기는 불법 도박 의심 증거물도 나왔습니다.

한창 증거물 정리중인 경찰이 짐과 짐 사이에서 뭔가를 발견합니다.

[여기 선생님 일어나세요. (또 있어?)]

이들의 불법 영업은 하루 이틀이 아니었습니다.

경찰은 한 업소 매출장부를 확보하고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지난해 초부터 이날까지 14억 1000만 원의 영업이익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이 중 불법영업으로 거둔 수익이 얼마인지는 추가 조사가 필요합니다.

이번 단속에서 적발된 경기도 일대 업주와 손님은 총 68명.

단속은 서울에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합동단속반이 최근 3주간 유흥업소 등 6곳을 단속해 업주와 손님 284명을 적발했습니다.

단속 과정에서 일부 업주는 폭언 등 적법한 단속을 방해하다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단속반은 손님과 종업원을 형사 입건하고 행정처분할 계획입니다.

(화면제공 : 경기남부경찰청·서울시청)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