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당정, '중위 소득 60% 이하' 청년에 월세 20만원씩 지원키로

입력 2021-08-26 11:24 수정 2021-08-26 12:18

"최대 1년 한시적 지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최대 1년 한시적 지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중위 소득 60%'를 넘지 않는 청년에게 매달 월세로 20만원을 지원키로 했습니다.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청년특별대책 당정협의에서 이동학 청년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청년특별대책 당정협의에서 이동학 청년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당정은 오늘(26일) 오전 국회에서 당정협의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청년지원 특별대책에 합의했습니다.

이동학 민주당 최고위원은 당정이 끝난 후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 19 국면이 길어지면서 기존 수급 가구에서 제외되는 청년층을 지원하기 위해 중위소득 60% 이하 청년에게 최대 1년간 한시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중위 소득 60%가 안 되면 20만원을 직접 주고, 그 기준보다 형편이 나으면 대출로 지원한단 계획도 덧붙였습니다. 중위 소득 60% 수준에 대해선 "대략 월 소득 120만원가량으로 추산된다"며 "대략 15만~16만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럴 경우, 예산은 3600억원 정도 쓰일 거로 보인다고 했습니다.

다만, 지원 대상 기준에서 부모 소득이나 자산은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 최고위원은 또 앞으로 "1인 가구, 무자녀, 신혼부부, 맞벌이 부부도 생애 최초 특별공급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며 "추후 당정 협의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