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쓰비시 거래대금 압류…일본 정부 "한·일관계 심각해질 것" 반발

입력 2021-08-19 21:07 수정 2021-08-19 22:37

일본 정부 "한국 사법 절차는 명백한 국제법 위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본 정부 "한국 사법 절차는 명백한 국제법 위반"

[앵커]

어제(18일) 우리 법원이 일본 미쓰비시중공업 측의 '현금 자산' 일부를 압류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JTBC가 LS그룹 계열사인 'LS엠트론'이 일본 미쓰비시중공업 측과 거래해왔다는 사실을 최초 보도한 뒤, 강제동원 피해자가 배상을 받을 길이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일본 언론은 "일본 기업의 손해가 현실화 됐다"며 일제히 관련 속보를 전했고, 일본 정부는 반발했습니다.

먼저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5월 JTBC는 국내 대기업 감사보고서를 전수 조사했습니다.

'전범 기업'인 미쓰비시중공업과 거래한 흔적을 찾기 위해서였습니다.

LS 엠트론이 미쓰비시중공업과 거래해온 내역을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LS 엠트론은 미쓰비시중공업이 전범기업이라는 사실이 널리 알려지기 전에 계약했다며, 거래를 줄이는 추세라고 했습니다.

JTBC 보도 이후 강제동원 피해자 측은 LS 엠트론이 미쓰비시중공업으로 보낼 거래대금을 압류해달라고 법원에 신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재판부가 피해자 측 요청을 받아들이자, LS 엠트론 입장이 바뀌었습니다.

미쓰비시중공업이 아닌 다른 회사, '미쓰비시중공업엔진시스템'으로부터 부품을 사들였다고 뒤늦게 알려온 겁니다.

그러나 감사보고서에는 '미쓰비시중공업'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LS 엠트론은 "잘못 기재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LS 엠트론이 거래했다는 미쓰비시중공업엔진시스템은 미쓰비시중공업이 100% 소유한 회사입니다.

사실상 하나의 회사로 볼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입니다.

LS 엠트론은 "완전히 서로 다른 회사로 보진 않는다"면서도 "법인 지분 관련 사실 확인을 거쳐 법원에 진술서를 낼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의 아픔에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오늘 "한국 대법원 판결 관련 사법 절차는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라며 반발했습니다.

[가토 가쓰노부/일본 관방장관 : 만일 (일본 기업 자산이) 현금화된다면 이는 한·일 관계에 심각한 상황을 초래합니다. 구조선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는 그간 한·일 간 교섭을 포함해 이미 해결됐습니다.]

NHK 등 일본 현지 주요 언론도 일제히 관련 소식을 전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관련 소식을 전하며 "미쓰비시 측에서 한국 법원 결정에 불복하는 방식으로 배상금 지급을 지연시킬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관련 동향을 주시하며 일본 측과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VJ : 최준호 / 영상디자인 : 곽세미 / 영상그래픽 : 한영주 / 인턴기자 : 김초원)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