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기 사람 있어요'…산악 사고 '생명 지킴이' 드론

입력 2021-08-18 21:01 수정 2021-08-19 15: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산에서 실족 등의 사고가 났을 때 신고를 받고 가도 그 사람이 어딨는지를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최근 '드론'이 여기에 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정영재 기자가 직접 보여드리겠습니다.

[기자]

산 중턱에 하얀 물체가 걸려있습니다.

드론이 가까이 다가갑니다.

나무 사이에 한 여성이 줄에 걸린 채 매달려 있습니다.

패러글라이딩을 타다 경남 김해 진례저수지 근처에서 떨어진 겁니다.

소방은 드론을 띄워 이 여성을 찾아 무사히 구조했습니다.

깊은 숲속 한 남성이 손을 흔듭니다.

확대해보니 모자까지 벗어 위치를 알립니다.

충북 충주 한 야산에서 길을 잃은 50대 남성입니다.

소방은 드론을 다시 띄워 내려올 수 있는 안전한 길을 찾습니다.

구조대에게 위치 정보를 알려 무사히 구조했습니다.

요즘 산에서 사고가 나면 드론이 가장 먼저 출동합니다.

험한 길을 사람 대신 먼저 찾아가 구조자부터 재빨리 찾는 겁니다.

지난달 절벽에서 떨어진 한 남성은 드론 덕분에 목숨을 건졌습니다.

캄캄한 밤 구조대가 든 손전등 불빛만 보입니다.

[박국진/충북소방본부 신속기동팀 : 드론에 달린 서치라이트를 이용해서 저희가 드론을 띄워서 불빛이 보이느냐 통화를 하면서 얘기를 드리면 요구조자분이 저희 드론을 유도하는 거예요.]

구조대가 올라가 사고 이틀 만에 헬기로 무사히 구조했습니다.

전국에 있는 소방 드론은 173대입니다.

구조 현장에서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소방청)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