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8월 18일 (수) 정치부회의 다시보기

입력 2021-08-18 18:20 수정 2021-08-18 18: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 이준석·원희룡 '녹취록' 충돌…"오늘 6시까지 파일 공개하라"

'저거 곧 정리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원희룡 전 지사가 통화할 때 이 대표가 쓴 표현이죠. '저거'가 의미하는 걸 놓고 두 사람이 정면 충돌했습니다. 이 대표는 녹취록 일부를 공개해 '저거'는 갈등 상황을 얘기한 거라고 했는데요. 원 전 지사는 윤석열 전 총장을 지칭한 게 분명하다며 "녹음파일 전체를 공개하라"고 했습니다. 이 문제를 놓고 국민의힘 의총에서도 의원들간 충돌이 빚어졌습니다.

2. '보은인사 논란' 황교익 "이낙연 정치생명 끊는 데 집중"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내정된 뒤 보은인사 논란에 휩싸인 황교익 씨가 자진사퇴는 절대로 안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자신을 공격했던 이낙연 전 대표를 콕 집어 "정치생명을 끊는데 집중하겠다"고 했습니다. 짐승·일베 같은 자극적 표현도 썼는데요. 공세가 격해지면서 이재명 캠프 측의 고민도 깊어지는 모양샙니다. 관련해 이낙연 전 대표는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했고 정세균 전 총리는 지명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3. 허경영, 백마 타고 대선출마…"전 국민 1억원 지급"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행주산성 앞에 백마를 타고 등장해 대선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장군 옷에 이어 행주치마라며 빨간 앞치마를 두르기도 했는데요. '전 국민 1억 원 지급'을 공약으로 내걸었습니다. 한편 오늘(18일) 고별 강연을 끝으로 김동연 전 부총리도 등판 채비를 마쳤죠.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시기가 너무 늦어 별의 순간을 잡지 못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