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준석, '윤석열 금방 정리된다' 말해"…원희룡 폭로

입력 2021-08-17 20:08 수정 2021-10-13 16: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윤석열 전 총장은 금방 정리될 것이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원희룡 전 제주지사에게 했다는 발언입니다. 이 대표는 잘못 전달됐다고 해명했지만, 윤 전 총장과의 갈등은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예비후보 토론회 취소로 갈등 봉합을 시도했던 일부 최고위원들은 이 대표 면전에서 쓴소리를 쏟아냈습니다.

전다빈 기자입니다.

[기자]

대선 예비후보 토론회 개최 여부를 놓고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 이 대표는 말을 극도로 아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먼저 저는 오늘 특별한 모두발언이 없습니다.]

비공개 회의에서도 말을 아낀 것으로 전해집니다.

대신 내일(18일) 열기로 했던 토론회를 취소하고, 25일 정견발표회를 열자는 의견에 손을 들어줬습니다.

토론회 개최 여부로 갈등이 벌어지자 한 발 물러선 모양새입니다.

그러나 갈등 봉합 시도는 물거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이 대표와의 통화 내용을 전하며, "윤석열 전 총장이 금방 정리된다"고 주장한 사실이 알려지면서입니다.

회의 분위기도 급격히 얼어붙었습니다.

한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말을 줄여야 한다 등 리더십에 대한 쓴소리가 쏟아져서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이 대표는 발언의 취지가 다르다고 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갈등 상황에 대해서 언급하는 과정 중에서 곧 그런 상황 정리될 거라고 한 것이고… 제가 어떻게 정리한단 겁니까, 후보 하나를.]

하지만, 원 전 지사는 그 맥락이 아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원희룡/전 제주지사 : 대표가 특정 후보가 거기서 정리된다는 것은 갈등이 정리된다는 뜻이 아니라 후보로서의 지속성이 정리된다는 뜻입니다.]

이 대표와 윤 전 총장의 갈등은 극한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윤 전 총장 측은 JTBC에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는 것 같아 걱정 어린 마음으로 보고 있다"며 "정견 발표회 참석 여부는 논의해보겠다"고 전했습니다.

(화면제공 : 국회방송)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