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간실격' 박지영 등장, 예측불허의 악연 예고 '궁금증↑'

입력 2021-08-13 11:54 수정 2021-08-13 11: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간실격' 박지영 등장, 예측불허의 악연 예고 '궁금증↑'

'인간실격' 전도연과 류준열, 그리고 박지영이 지독하게 얽힌 악연을 예고했다.

오는 9월 4일 첫 방송되는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연출 허진호·박홍수, 극본 김지혜, 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측은 13일, 아슬아슬하고 흥미로운 관계성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지금까지와 다른 부정(전도연 분)의 날 선 분위기와 여전히 위태로운 강재(류준열 분), 그리고 폭풍을 몰고 온 아란(박지영 분)의 강렬한 등장까지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렸다.

'인간실격'은 인생의 중턱에서 문득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는, 빛을 향해 최선을 다해 걸어오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아무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여자 '부정'과 아무것도 못될 것 같은 자신이 두려워진 청춘 끝자락의 남자 '강재', 격렬한 어둠 앞에서 마주한 두 남녀가 그리는 치유와 공감의 이야기를 밀도 있게 풀어낸다.

올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데에는 클래스 다른 '믿보배' 군단과 '인생작 메이커' 제작진의 만남을 빼놓을 수 없다. 5년 만에 드라마로 컴백한 전도연과 류준열, 그리고 영화 '천문' '덕혜옹주' '봄날은 간다' '8월의 크리스마스' 등의 수많은 명작을 탄생시킨 한국 멜로 영화의 거장 허진호 감독과 영화 '소원' '나의 사랑 나의 신부' '건축학개론' 등을 집필한 김지혜 작가가 의기투합해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한 몸이 받고 있다. 인간의 내면을 파고드는 깊은 통찰과 진한 감성이 녹여진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티저 영상은 부정, 강재, 아란의 흥미로운 관계성을 담고 있다. 먼저 대필작가와 의뢰인으로 만나 돌이킬 수 없는 악연이 된 부정과 아란의 사연에 이목이 집중된다. "나, 오늘부터 당신 쉴드 해제야!"라며 오래 묵은 감정을 터뜨리는 부정의 발악은 아란을 향한 분노와 증오로 가득하다. 한때는 유능한 대필작가, 이제는 겁 없는 악플러. 부정은 세상에 알려지면 곤란할 아란의 비밀을 알고 있는 시한폭탄 같은 존재다. '쉴드 해제'라는 날 선 경고에 이어 "기대하세요. 당신이 잊고 있었던 것까지 다 보게 될 거야"라고 도발하는 부정. 참고 참았던 감정을 털어내는 그의 떨리지만 단호한 목소리엔 폭발 직전의 위태로움이 배어있다.

한편, 두 여인의 신경전은 강재를 소환한다. "악플 써서 나 괴롭히는 걔, 꼼짝 못 하게 해준다며?"라는 아란의 한 마디에 의문의 남자가 강재를 찾는다. 고객 맞춤형 역할 대행으로 시간을 팔아 돈을 버는 강재에게 못 할 일이란 없었다. 하지만 "언제까지 되겠냐?"라는 은밀한 의뢰와 함께 부정의 사진과 신상을 건네받은 강재의 표정에는 복잡한 감정이 스친다. 이어 "그래서 나한테 정확하게 원하는 게 뭔데?"라는 강재의 질문에 대한 "나쁜 건 뭐든지 다"라는 의미심장한 대답은 'VIP' 아란의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짐작게 한다. 우연히 다시 마주친 부정의 애틋한 눈빛과 교차 되는 강재의 착잡한 표정도 마지막까지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든다. 도무지 접점이라고는 없을 것 같던 아란, 그리고 부정과 강재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전도연은 작가가 되고 싶었던 대필작가 '부정' 역을 맡았다. 최선을 다해 걸어왔으나 인생의 내리막길 위에서 실패한 자신과 마주하며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다. 자질구레한 고통을 끌어안고 살아가는 부정의 상실과 불안, 공허와 고독을 오가는 폭넓은 감정 변화를 호소력 짙은 연기로 그려낼 전도연의 열연이 기다려진다. 류준열은 부자가 되고 싶은 역할 대행 서비스 운영자 '강재'를 연기한다. 가난의 유전자를 벗고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해 위험을 감수하는 남자다. 부유한 삶을 꿈꾸며 지름길을 찾아 헤맸지만, 무엇 하나 이룬 것 없이 가파른 오르막길 앞에서 방향을 잃은 강재를 통해 류준열은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여기에 '아란' 역의 박지영이 가세해 강렬한 존재감으로 극의 완성도를 높인다. 아란은 제2의 전성기를 맞아 다방면으로 종횡무진 활약 중인 중견 배우다. 화려한 겉모습 너머에 남모를 상처와 말 못 할 비밀을 간직한 그는 부정과 천적이기도 하다.

티저 영상이 공개되자 시청자들은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전도연, 류준열, 박지영 배우까지! 연기만 봐도 흥미진진", "서사, 캐릭터, 관계성 3대 맛집 등극", "부정, 아란 기싸움 티저부터 장난 아니네", "억눌린 감정 터져버린 시한폭탄 부정도 몹시 궁금", "부정이는 왜 악플러가 됐을까?", "강재의 '뭘 원해?' 한마디에 심쿵", "예고편마다 내용을 예측할 수가 없네, 빨리 보고 싶다", "티저 풀릴수록 인물들 관계가 너무 궁금", "9월만 기다린다! 무조건 본방사수" 등의 기대감 어린 반응을 나타냈다.

한편,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은 오는 9월 4일(토)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티저영상 : https://tv.naver.com/v/21841982)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