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의료체계 한계…다급한 정부 '수도권 지역 병상동원령'

입력 2021-08-13 07: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름 휴가철 이동량이 증가하고 광복절 연휴와 학생들의 개학까지 앞두고 있어서 4차 대유행 확산에 대한 위기감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지금과 같은 폭발적인 확진이 계속될 경우 의료 체계가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치료 병상에 어느 정도 여유가 있다고 밝혀왔던 정부는 수도권 지역 병원장들을 불러서 코로나19 전담 병상을 더 많이 준비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4차 유행 이후 위·중증 환자는 급격히 늘고 있습니다.

지난달 중순까지는 100명대로 유지됐습니다.

그제(11일) 387명까지 올랐습니다.

한 달 만에 2.7배가 된 겁니다.

전담 병상을 계속 늘리고 있지만, 그래도 부족합니다.

코로나 치료를 위한 병상은 이 병원에 모두 7개입니다.

2개는 중환자, 5개는 준 중환자를 위한 건데요.

당장 입원 가능한 병상은 한자리도 없습니다.

최근 들어 계속 차 있는 겁니다.

방역당국은 결국 민간병원에 구조 요청을 보냈습니다.

코로나 중환자용 병상을 의무적으로 마련하라는 겁니다.

전체 병상의 1.5%까지 늘리도록 행정명령도 준비 중입니다.

하지만 일선에선 여의치 않습니다.

원래 병동 하나에 일반병상 40개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전담 병상 7개를 만들기 위해서 이 병동을 통째로 비워야 했습니다.

음압시설 같은 장비에다 의료진도 더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전국 중환자 병상은 37%, 코로나 전담병원은 26% 여유가 있습니다.

하지만 장비와 의료진이 많이 필요한 데다 입원 준비에 드는 시간을 고려하면 이런 숫자가 곧 실제 사용 가능한 병상을 뜻하는 건 아니란 지적이 이어져 왔습니다.

치료 장비 부족도 문제입니다.

환자 혈액에 산소를 넣기 위한 인공심폐장치, 즉 '에크모'는 전체 절반가량을 코로나 환자에게 쓰고 있습니다.

코로나 대응으로 다른 환자 치료에 차질을 빚는 등 기존 의료 체계가 무너지지 않도록 관리하는 게 또 다른 과제인 셈입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허성운)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