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내가 키운다' 김현숙, 밀양 미용실 방문…하민과 나란히 파마

입력 2021-08-12 10:56 수정 2021-08-12 17:29

방송 : 13일(금) 밤 9시 (매주 금요일 밤 9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 13일(금) 밤 9시 (매주 금요일 밤 9시)



김현숙이 어머니, 하민과 함께 어머니의 15년 단골 동네 미용실을 방문했다.

13일(금)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 기획 황교진, 연출 김솔) 5회에는 김현숙과 김현숙 어머니, 하민 밀양 3대 가족의 밀양 미용실 방문기가 방송된다.

매 회 밀양에서만 즐길 수 있는 건강한 밥상으로 출연자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는 김현숙과 하민. 최근 '내가 키운다' 촬영에서 김현숙은 하민이가 텃밭에서 손수 따온 싱싱한 채소들로 만든 밀양표 짜장면을 준비하며 아침을 시작했다. 아낌없이 들어간 각종 채소와 두툼한 고기가 들어간 짜장면이 완성되자 어린이 먹방계의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는 하민이가 등장, 짜장면 먹기를 시작했다. 군만두까지 야무지게 접어 먹으며 식사를 마무리하는 하민이의 모습에 출연자들은 엄마의 마음으로 하민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든든하게 배를 채운 후 김현숙, 하민, 김현숙의 어머니는 집을 나섰고 3대가 도착한 곳은 바로 김현숙 어머니의 15년 단골인 밀양의 한 미용실. 할머니가 강력 추천한 원장님의 손길에 어느새 하민이와 김현숙은 나란히 파마를 한 뒤 파마 보자기를 썼고, 출연자들은 사랑스러운 김현숙과 하민의 모습에 웃음을 터뜨렸다. 파마가 완성되길 기다리며 가게 앞에 앉아 소소한 대화를 나누는 김현숙과 하민의 모습에 출연자들은 다시 한 번 밀양의 여유로움에 감탄했다.

하지만 촬영 날, 마을 물탱크 청소로 물 사용이 어려워 미용실 원장님이 머리를 헹구기 위해 준비한 예상치 못한 물건에 김현숙은 크게 당황했다. 스튜디오 출연자들까지도 모두 충격에 빠뜨린 '밀양 스타일' 머리 감기 스킬은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한편, 이 날 스튜디오에는 자식의 입장을 대변할 스페셜 게스트로 그리가 출연, 엄마 출연자들의 궁금증 해결은 물론 아버지 김구라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김현숙 3대 가족의 밀양 미용실 방문기와 스페셜 게스트 그리의 이야기는 13일(금) 밤 9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내가 키운다' 김현숙, 밀양 미용실 방문…하민과 나란히 파마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