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늘, 이 장면] 끝까지 뛰다 보면 한 번의 행운이

입력 2021-08-10 21: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오늘, 이 장면] 끝까지 뛰다 보면 한 번의 행운이

넘어오는 공을 계속 어렵게 어렵게 받아서 넘깁니다.

그렇게 버티다 보니, 기회가 찾아왔습니다.

상대가 손도 못 쓰고 드러누웠는데, 이탈리아의 19살 테니스 선수 '시너'는 그렇게 우승으로 가는 길을 열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