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바라던 바다' 선우정아X온유 '너와 나의 거리'…현장 눈물바다

입력 2021-08-10 10:19 수정 2021-08-10 11:38

방송: 8월 10일(화) 밤 9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8월 10일(화) 밤 9시

'바라던 바다' 선우정아X온유 '너와 나의 거리'…현장 눈물바다

선우정아의 감성 넘치는 목소리가 고성의 바다를 가득 채웠다.

10일(화)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에서는 감동의 물결로 가득했던 강원도 고성에서의 첫 '바라던 바(Bar)' 공연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정상 싱어송라이터이자, 독보적인 매력의 보컬리스트 선우정아가 2기 음악 알바생으로 등장한다.

음악 알바생 선우정아가 준비한 첫 노래는 김범수, 아이유 등 국내 최정상 보컬들이 커버하기도 했던 대한민국 대표 위로곡 '도망가자'. 이 노래는 김고은 역시 본인의 데뷔 9주년 기념 라이브 영상에서 불러 화제를 모았던 곡이기도 하다. 선우정아는 특유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도망가자'를 부르기 시작했고, 선우정아의 '찐팬'이라고 밝힌 바 있는 김고은은 노래 첫 소절을 듣자마자 울컥하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노래가 진행될수록 관객들 역시 하나둘 눈시울을 붉히며 선우정아의 무대에 젖어 들었다.

무대가 끝난 후 윤종신은 "첫 (소절) '도망가자'에서 울컥해서 (몸을) 돌렸다", 이동욱은 "(여운이 남아서) 박수도 못 치겠다"고 고백했고 이지아는 "이 노래 듣고 나서 타격이 너무 크다", 이수현은 "가슴을 후벼 팠다"라고 밝히는 등 깊은 여운을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선우정아와 다음 무대를 준비하던 온유는 울컥한 마음을 진정하지 못하고, "울 것 같아서…. 잠시만요"라며 쉽사리 노래를 시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바라던 바다' 선우정아X온유 '너와 나의 거리'…현장 눈물바다

이어진 무대는 선우정아와 온유가 준비한 샤이니의 '너와 나의 거리'. '너와 나의 거리'는 샤이니 故종현이 단독 작사를 하고 피아니스트 이루마가 작곡에 참여한 곡으로, 달을 짝사랑한 지구인의 애틋한 마음과 그리움에 대한 노래다. 선우정아는 공연에 앞서 "제가 샤이니 노래를 다 좋아하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좋아하는 발라드곡이다"라며 선곡의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선우정아와 온유는 담담한 목소리로 '너와 나의 거리'를 부르기 시작했다. 이에 관객들은 물론 멤버들 역시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한 채 노래에 빠져들었고, 노래를 부르던 중 눈물을 참는 온유의 모습은 현장을 더욱 먹먹하게 했다. 김고은은 "울면 주책인데, 너무 울컥한다"며 감정을 추스르기 힘들어했고, 샤이니 팬이라고 밝힌 이동욱은 노래를 마친 온유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모두의 마음을 적신 감동의 고성 '바(Bar)' 공연 현장은 8월 10일(화)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