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북 지령문 등 80여 건"…스텔스기 반대 활동가들 USB엔

입력 2021-08-06 20:10 수정 2021-08-08 10: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 스텔스 전투기 도입 반대 운동'을 벌여 온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간첩'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수사 당국이 최근 확보한 USB에 북한 지령문과 보고문 등 80여 건이 담겨있고 특수 암호 프로그램까지 이용해서, 북한 공작원과 연락을 한 것으로 JTBC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야권은, 문재인 정부와의 관련 가능성을 거론하며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수사당국은 박모 씨 등 활동가 4명이 북한 공작원들과 암호화 프로그램인 '스테가노그라피'를 이용해 통신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최근 자택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USB에 대북 통신용 암호자재가 들어있었단 겁니다.

해당 USB에는 최근 4년 동안 작성된 북한 지령문, 대북 보고문 총 80여 건이 저장돼있었던 걸로 알려졌습니다.

국가보안법 사건에서 보기 드문, 많은 분량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반면 당사자들은 "정상적인 NGO활동을 국정원이 모두 조작했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당국은 이들이 북한의 대남 조직인 문화교류국과 직접 연계 활동을 한 것으로 보고 '목적수행 간첩단'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국가기밀을 탐지, 수집하는 활동을 포함해 민중당 등 정치권 관련 사업 등을 추진했다고 본 겁니다.

특히 2004년부터 2010년 사이 북한 공작원과 긴밀하게 연락을 주고 받았고, 이후 2017년 5월 북한의 전위 지하조직을 충북 지역에 결성하라는 구체적인 지령을 받고 국내에서 활동해왔다는 게 당국의 판단입니다.

이들은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특보단에서 일했고, 일부 활동가는 올해 1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탄핵을 위해 모금 운동도 벌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야권은 대정부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간첩단이 꼈다는 것 자체를 저희가 들어야 된다는 것이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다, 이런 생각을 합니다.]

윤석열 캠프 측은 문재인 대통령과 여권을 향해 "대통령이 직접 해명하라"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