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위중증 환자·사망 증가…비수도권 확진자 비중 40%까지

입력 2021-08-06 07: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 수는 오늘(6일)도 0시 기준 1700명 안팎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어젯밤 9시까지 157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31일째 네 자릿수 감염자가 발생하고 있는데, 비수도권 확진자 비율은 40%까지 올라갔고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도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22일까지 2주 더 연장하는 방안을 오늘 오전 확정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상황이 심각한 자치 단체들은 4단계 격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윤영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충북 충주에서 한 친목 모임 회원 60~70대 10명이 집단 감염됐습니다.

최근 일주일 동안 90명 가까이 확진되면서 어제부터 거리두기 4단계를 적용했습니다.

경남 창원은 오늘부터 4단계로 올립니다.

청주도 4단계로 올리는 걸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수도권을 포함해 전국 9곳에 4단계가 적용됩니다.

어제 비수도권에선 역대 가장 많은 700명 가까운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전체의 40%까지 비율이 올라갔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기존 단계를 2주 더 연장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영업제한 시간을 앞당기거나 비수도권 유흥업소 운영 중단 등의 조치도 빠진 걸로 알려졌습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기존 단계에서 방역조치의 실효성을 높이는 방안으로 미세조정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른 관계자도 "정부가 일률적으로 집합금지를 하거나 운영을 제한하긴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결국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업종 위주로 이른바 '핀셋 방역'을 하겠다는 겁니다.

전문가들은 2주마다 하는 '땜질' 처방으론 한계가 있다고 지적합니다.

[김우주/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1~2주 전 환자 수를 가지고 지금을 진단하고 미래를 대비해서 정책을 낸다, 매번 실패하는 거죠.]

정부는 당초 전국 봉쇄까지 시사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지난 1일) :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는다면 정부는 더 강력한 방역 조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사흘 뒤엔 3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가 자영업자들에게 지나치게 혹독하다고 했습니다.

선제적 조치는 물론 메시지 관리에도 실패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영상디자인 : 허성운)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