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쩍벌 조심'…전문가에게 자세 컨설팅받은 윤석열|뉴스썰기

입력 2021-08-04 19:07 수정 2021-08-04 19: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강지영 아나운서]

올림픽이 와도 재밌는 이성대 기자의 < 뉴스썰기 > 계속됩니다. 오늘(4일) 힘차게 썰어봅시다.

[이성대 기자]

첫 번째 준비 영상 보고 가겠습니다.

▶ 화면출처 : 팬택 스카이M폰 (2008)

< 님아 그 다리 벌리지 마오 >

[강지영 아나운서]

'쩍벌남'이라 하면 지하철에서 다리를 벌리고 있는, 민폐 주는 사람들을 일컫는 신조어였는데 10년도 더 돼 이제 일반명사처럼 쓰이는데요. 정치권에서 쩍벌남이라면 이 분이신가요?

[이성대 기자]

윤석열 전 총장, 도리도리에 이어 이번엔 쩍벌 자세가 구설에 올랐습니다. 청년들을 만나도, 국회의원을 만나도, 이준석 대표와 치맥회동을 할 때도, 기자들을 만나서 120시간 이야기를 할 때도 쩍벌 자세를 한결같이 유지했다는 거죠. 도리도리는 약간 귀염성이라도 있지만, 쩍벌은 보기 민망해서 구설이 된다는 겁니다. 심지어 민주당의 조응천 의원이 "충심인데, 다리 오므려라"라고 이야기할 정도였습니다.

[강지영 아나운서]

대선주자에겐 태도, 제스처도 중요한 요소이죠. 그래서 어제 전문가한테 말투와 자세 등을 컨설팅받았다면서요? 

[이성대 기자]

입당 이후 낸 메시지나 이미지를 체계적으로 관리받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들이 나오고 있고요. 국민의힘에서도 늦었지만 다행이란 입장입니다. 먼저 들어보시죠.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쩍벌은 뉴스가 아니고요. 쩍벌이 만약에 개선되는 방향성이 생긴다면 국민들이 그걸 뉴스로 삼을 겁니다. 저게 참 고쳐지지 않는 건데 고치려고 노력하는구나.]

(*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